‘LG G 플렉스’ 양산 1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전시

■ 이달 21일부터 커브드 스마트폰 최초로 전시 시작

■ 곡면 디스플레이, 커브드 배터리 탑재한 혁신적 제품으로서 상징성 인정

서울 광화문 인근에 위치한 대한민국 역사 박물관에서 모델이 'LG G 플렉스'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 첫 커브드 스마트폰 ‘LG G 플렉스’의 양산 1호 제품이 이달 21일부터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서 전시된다. ‘LG G 플렉스’ 양산 1호는 평택 스마트폰 공장에서 ‘LG G 플렉스’ 생산 시작 후, 가장 먼저 제조된 제품이다.

‘LG G 플렉스’는 곡면 디스플레이와 휘어진 배터리를 동시에 탑재한 최초의 커브드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의 미래를 향한 진화를 제대로 보여준 제품으로 기존 평면 스마트폰과는 차별화된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전자와 역사박물관은 ‘LG G 플렉스’의 이러한 상징성을 고려해 커브드 스마트폰 최초로 전시를 결정했다.

서울 광화문 인근에 위치한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은 19세기 말 개항기부터 현재에 이르는 한국의 역사를 한눈에 엿볼 수 있는 국립 근현대사 박물관이다. 대한민국 최첨단 기술을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보여주는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올해 초에는 LG전자 곡면 올레드 TV 양산 1호 제품이 이곳에서 전시된 바 있다.

‘LG G 플렉스’는 LG그룹 핵심 역량이 결집된 6인치 커브드 스마트폰으로 세계최대 크기의 스마트폰용 커브드 디스플레이, 세계최초 커브드 배터리, 셀프 힐링 백 커버 등을 탑재했다. 또 사용자를 배려해 상하로 휘어진 최적의 커브드 디자인을 채택했고, ‘Q씨어터’, ‘듀얼 윈도우’, ‘스윙 잠금화면’ 등 진정한 커브드를 느낄 수 있는 사용자 경험도 제공한다.

LG전자 MC 한국마케팅담당 마창민 상무는 “‘LG G 플렉스’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소비자 가치를 실현한 진정한 커브드 스마트폰”이라며,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의 글로벌 기업으로서 LG전자가 가진 선진 기술을 널리 알리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