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최상위 사운드 등급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 공개

■ 음향기기 전문업체 ‘하만카돈’이 인증한 최상위 사운드 등급 ‘플래티넘’ 획득
■ 블루투스 헤드셋 부문 세계 최초로 ‘퀄컴 aptX™ HD’ 코덱 채택해 24비트 하이파이(Hi-Fi) 오디오 재생
■ ‘다이아몬드 커팅’ 적용한 메탈 소재로 고급스러운 프리미엄 디자인 구현
■ 버튼 조작 없이 목소리로 전화 수신과 거절 가능해 사용 편의성 향상

모델이 넥 밴드형 블루투스 헤드셋 신제품 ‘톤 플러스(HBS-1100)’를 착용한 모습 입니다.

LG전자가 이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에서 넥 밴드형 블루투스 헤드셋 신제품 ‘톤 플러스(HBS-1100)’를 공개한다.

‘톤 플러스(HBS-1100)’는 음향기기 전문업체 ‘하만카돈’과의 사운드 기술제휴를 통해 뛰어난 음질을 제공한다. 특히 ‘하만카돈’이 공식적으로 인증한 최상위 사운드 등급 ‘하만카돈 플래티넘(Harman/Kardon Platinum)’을 획득, 최고 수준의 사운드 품질을 인정 받았다.

사용자는 24비트 음원을 무선으로 손실 없이 수신 가능해, CD 음질(16비트)을 뛰어넘는 하이파이 음원을 들을 수 있다. 이는 LG전자가 블루투스 헤드셋 부문에서 세계 최초로 이 제품에 ‘퀄컴 aptX™ HD’ 오디오 코덱을 채택한 덕분이다.

‘톤 플러스(HBS-1100)’는 하이엔드급 유선 이어폰에 주로 쓰이는 ‘밸런스드 아마추어 유닛(Balanced Armature Unit)’ 모듈을 채택해 원음에 충실한 사운드를 구현했다.

이 제품은 메탈 소재를 적용한 본체와 이어폰으로 프리미엄 디자인을 완성했다. LG전자는 제품 본체 양쪽 전면부를 ‘다이아몬드 커팅’ 기법으로 가공한 곡면 형태의 메탈로 마감했다. 또, 이 제품은 이어폰 외관을 메탈로 마무리해 더욱 입체적인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톤 플러스(HBS-1100)’는 버튼 조작 없이 목소리로 전화를 수신하거나 거절할 수 있는 ‘보이스 코맨드(Voice Command)’ 기능을 추가했다. 노이즈 제거 기능을 적용한 듀얼 마이크를 탑재해, 출퇴근 지하철 등 주변 소음이 심한 환경에서도 깨끗한 음질로 통화할 수 있다.

LG전자는 3월 미국을 시작으로 한국,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이 제품을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톤 플러스(HBS-1100)’ 색상은 블랙, 골드, 실버, 그레이 등 4가지다.

LG전자 IPD BD 담당 박형우 상무는 “톤 플러스 시리즈는 프리미엄 사운드 기술력을 집약한 제품으로 블루투스 헤드셋의 한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차원의 사운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사운드 성능과 디자인을 앞세워 시장에서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