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대표 UX '노크코드' 특허 등록 완료

LG전자 스마트폰 대표 UX인 노크코드가 최근 한국 특허청으로부터 특허 등록 결정을 받았음.(등록번호 10-1404234) LG전자만의 차별화된 보안솔루션인 노크코드의 진보성과 신규성을 인정받은 것. LG전자는 지난 2008년부터 노크코드 관련 특허들을 출원해 왔음.

사진은 G3에서 노크코드를 사용하는 장면 입니다.

LG전자는 올해 초 출시한 G프로2에 노크코드를 처음 탑재했으며, 이후 선보이는 스마트폰에도 프리미엄과 보급형을 구분하지 않고 노크코드를 탑재하고 있음. G2, G플렉스 등 기존 출시된 모델에도 확대 적용하고 있음. LG전자는 노크코드를 스마트폰의 대표 UX로 키울 계획임.

노크 코드는 화면을 켜는 것과 잠금화면을 해제하는 것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어 기존의 숫자 입력이나 패턴 그리기와 비교해 편의성이 뛰어남. 스마트폰 사용자는 꺼진 화면 위를 몇 차례만 터치하면 곧바로 홈 화면으로 이동할 수 있음. 비밀번호 설정은 3자리부터 최대 8자리까지 가능해 경우의 수는 8만 가지 이상이며, 터치 순서를 추측할 수 있는 시각적인 흔적이 화면에 노출되지 않기 때문에 보안성도 탁월함.

LG전자는 지난해 G2에 처음 선보인 노크온 기능도 올해 초 특허 등록을 완료했음.(등록번호 10-1359233) 노크온은 화면을 두 번 두드리는 노크 동작만으로 화면이 켜지고 꺼지는 기능임.

LG전자는 한국 외에도 북미, 유럽 등 주요 지역에 노크코드와 노크온 기능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음.

LG전자 관계자는 “노크 기능에 대한 특허를 추가로 확보해 편의성과 보안성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음.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