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북미 스마트폰 제조업체 BLU에 특허침해 소송 제기

■ 휴대폰 관련 첫 특허 소송 제기
□ 스마트폰 판매 금지 소송 및 특허 침해 손해 배상 소송 동시 진행
■ 세계 최고 LTE 특허 경쟁력 바탕으로 부당한 사용에 대해 엄정 대처
■ LG전자 특허센터장 전생규 전무 “특허 기술에 대해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고 지적 재산권의 부당한 사용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 북미 스마트폰 제조업체 BLU에 특허침해 소송 제기

LG전자가 美 스마트폰 제조업체 BLU社를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가 휴대폰 관련 특허 소송을 제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28일 美 국제무역위원회(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이하 ITC)에 스마트폰 판매 금지를 요청했고, 이와 동시에 美 델러웨어 지방법원에 특허 침해 손해 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BLU社가 LG전자의 LTE 표준특허 5건을 침해했다는 것이 이번 소송의 골자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BLU社에 4차례 특허 침해 경고장을 발송했으나 BLU社는 단 한차례도 응대하지 않았다. BLU社는 지난해 미국에서 스마트폰 520만여 대를 판매한 미국 6위 스마트폰 업체다. LG전자는 회사의 독자적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경쟁사들의 부당한 사용에는 엄정하게 대처하기 위해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소송에 대한 예비판결은 내년 상반기, 최종 판결은 내년 하반기에 내려질 예정이다.

LG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LTE 표준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특허분석기관 테크아이피엠(TechIPM)은 미국특허청에 출원된 LTE와 LTE-A 표준특허를 분석한 결과 LG전자가 가장 많은 특허를 보유해 2012년부터 5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전생규 전무는 “특허 기술에 대해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고 지적 재산권의 부당한 사용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