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셀룰러 기반 차량통신 기술 주도

■ 3GPP, 세계 최초 LTE기반 V2V 표준기술 공표
□ 지난해 3월 LG전자가 제안해 개발 주도
□ 내년 3월 V2P, V2I 표준기술 완성 예정
■ 미래 지능형 교통 서비스를 보다 정교하게 제공
■ LG전자 CTO부문 차세대표준연구소장 곽국연 부사장 “향후 LG전자의 자동차 부품 사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

LG전자, 셀룰러 기반 차량통신 기술 주도

LG전자가 개발을 주도한 ‘LTE 기반 차량대 차량 통신(V2V, Vehicle to Vehicle) 기술’이 글로벌 표준규격으로 공표됐다. LTE와 같은 셀룰러 기술 기반의 차량통신(Cellular-V2X) 기술이 표준규격으로 제정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지난해 3월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에 ‘LTE 기반 차량통신(V2X, Vehicle to Everything, 차량과 모든 개체간) 기술’을 제안하고, ‘주관사(Rapporteur, 라포처)’로 선정돼 기술개발을 주도해 왔다.

LG전자가 개발을 주도하는 V2X 기술은 ▲차량대 차량(V2V) ▲차량대 보행자(V2P, Vehicle to Pedestrian) ▲차량대 인프라(V2I, Vehicle to Infrastructure) 등 차량과 모든 개체와의 통신을 셀룰러 기술인 LTE를 기반으로 한다.

3GPP는 이 가운데 차량대 차량 통신(V2V) 표준규격을 우선적으로 완성했으며, 내년 3월까지 LG전자 주도의 V2P(Vehicle to Pedestrian), V2I(Vehicle to Infrastructure) 표준기술도 완성할 계획이다.

LG전자는 LTE기반 V2X 기술이 차량 간 충돌 방지, 도로 보행자 보호, 차량 교통 흐름 제어, 차량 자율 주행, 차량 내 멀티미디어 서비스 등 미래 지능형 교통 서비스를 보다 정교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LG전자는 5G 기반의 V2X 표준 후보기술 개발도 주관사로 선정돼 주도하고 있다.

LG전자 CTO부문 차세대표준연구소장 곽국연 부사장은 “이번 표준규격 완성은 이동통신 기술이 자동차 분야 융복합 표준으로 확대된 의미 있는 결과”라며, “향후 LG전자의 자동차 부품 사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