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20’, 美 출시 열흘 만에 20만대 판매

■ 지난달 28일 출시 후, 하루 평균 2만대 판매
■ 뛰어난 동영상 촬영기능 앞세워 美 소비자 사로잡아
■ 배우 ‘조셉 고든 래빗’, 가수 ‘션 멘데스’ 활용 마케팅 활동 강화

‘LG V20’, 美 출시 열흘 만에 20만대 판매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LG V20’가 美 출시 열흘 만에 누적판매량 20만대를 돌파했다.

LG전자는 V20를 지난달 28일 미국 시장에 출시한 이후 하루 평균 2만대 꼴로 판매하고 있다. 전작 V10과 비교하면 판매량이 두 배 늘었다.

LG전자는 V20의 뛰어난 동영상 촬영기능을 내세워 북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V20는 더욱 강력해진 ‘흔들림 보정 기능(Steady Record 2.0)’을 탑재, 보다 안정적이고 떨림 없는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동영상 녹화시 24비트 고음질로 녹음할 수 있는 ‘하이파이 비디오 레코딩(Hi-Fi Video Recording)’ 기능을 추가해 더욱 생동감 넘치는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또, 세계 최초로 ‘쿼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을 탑재해 오디오 성능을 강화했다. 이 제품은 24비트 음질로 녹음 가능한 ‘고음질 녹음’과 음원을 제작할 수 있는 ‘스튜디오 모드’ 기능을 지원해 듣는 즐거움뿐 아니라 녹음하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LG전자는 V20의 비디오/오디오 기능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펼치고 있다.

LG전자는 V10에 이어 V20에서도 유명 할리우드 영화배우인 ‘조셉 고든 레빗(Joseph Gorden-Levitt)’과 손잡았다. 조셉 고든 레빗은 본인 제작사 소속 아티스트들과 함께 ‘굉장한 하루하루(Everyday, Spectacular)’라는 주제로 동영상을 촬영했다. 모든 장면이 V20로 촬영된 이 영상은 공개 3주만에 유튜브에서 98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인기 가수 ‘션 멘데스(Shawn Mendes)’와 함께 ‘싱 위드 LG(Sing With LG)’ 콘테스트도 진행중이다. ‘싱 위드 LG’ 콘테스트는 노래방 앱에 등록된 션 멘데스의 노래를 함께 부르고 녹화해 올리는 이벤트다. 지난달 28일부터 진행된 이 콘테스트에는 현재까지 9만명 이상의 소비자가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싱 위드 LG’는 오는 12월 12일까지 진행된다.

美 경제지 포브스(Forbes)는 “LG V20은 패블릿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좋아할 만한 거의 모든 기능을 갖추고 있다”며, “스냅챗 등 비디오 콘텐츠 플랫폼에 관심이 많은 미국 사용자들은 3개의 카메라로 즐길 수 있는 V20의 멀티미디어 촬영 기능을 반길 것”이라고 호평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 3분기 북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5.7%를 기록, 3위 자리를 지켰다.

LG전자 관계자는 “V10에 이어 V20도 출시 이후 미국 사용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LG만의 새로운 고객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