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페이’, IC 기술로 핀테크 범용성 확보

■ KB국민은행과 IC 및 스마트 OTP 기술협업 관련 양해각서 체결
■ 신한카드, KB국민카드에 이어 롯데카드, 하나카드, BC카드, NH농협카드 등과 업무제휴

LG전자와 KB국민은행이 차세대 모바일 결제서비스 ‘LG페이’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했다. ‘LG페이’는 국내 핀테크 서비스 최초로 IC 기술을 적용해 범용성을 극대화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 이건우 부장,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장 김홍주 상무, KB국민은행 미래채널본부 강대명 본부장, KB국민은행 스마트전략부 문영은 부장.

LG전자가 18일 국민은행 세우회 본점에서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과 차세대 모바일 결제서비스 ‘LG페이’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했다.

KB국민은행과 LG전자는 ‘LG페이’에 IC(Intergrated Circuit, 집적 회로) 및 스마트 OTP(One Time Password, 일회용 패스워드) 관련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이번 협업으로 ‘LG 페이’는 ‘IC칩’을 활용한 ATM(Automatic Teller’s Machine, 자동금융거래단말기)의 현금 입출금 거래와 스마트OTP 업무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까지 확장할 수 있게 됐다. 또, 양사는 금융상품 연계방안 모색과 신규 사업분야 공동 발굴 등을 협의했다.

LG전자는 가맹점 단말기의 결제 방식에 구애 받지 않고 어디서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범용성과 편리성, 보안성을 모두 갖춘 ‘LG페이’로 모바일 결제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신한카드, KB국민카드와 ‘LG페이’ 관련 상호 지원방안을 협의한 바 있다. ‘LG페이’ 서비스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LG전자는 제휴사를 대폭 확장했다. LG전자는 롯데카드, 하나카드, BC카드, NH농협카드 등 주요 카드사와 ‘LG페이’ 개발을 진행중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 상품기획그룹장 김홍주 상무는 “IC 칩은 보안이 뛰어나 정부지침에 따라 금융권이 채택하고 있는 기술”이라며, “LG페이는 기존 단말기는 물론 ATM도 쓸 수 있어 범용성까지 확보한 셈이라 핀테크 시장의 새로운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