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월드 IT쇼 2017’에서 ‘LG 페이’ 첫 선

■ 24일부터 나흘간 진행되는 ‘월드 IT쇼 2017’에서 ‘LG 페이’ 체험존 마련
□ 지문 인증 후 카드 결제기에 대기만하면 결제 완료
□ 결제할 때마다 가상번호로 결제∙∙안전 장치 강화
■ 6월 ‘LG 페이’ 국내 서비스 시작 앞두고 준비 끝마쳐
□ 국내 상표권 등록 출원 완료
□ 국내 8개 신용카드사 모두 서비스 참여
□ 추후 오프라인 결제 외 온라인 결제, 은행 업무 등으로 확장
■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장 김홍주 상무 “편의성과 보안성을 모두 갖춘 ‘LG 페이’로 차세대 모바일 결제 서비스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

LG전자가 24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나흘간 열리는 ‘월드 IT쇼 2017’에서 오는 6월 서비스 시작 예정인 ‘LG 페이’를 첫 공개했다. LG전자는 최근 사내 체험단을 운영하며 기술 완성도를 끌어올리는 등 ‘LG 페이’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LG전자 직원이 레스토랑에서 신용카드 대신 LG페이가 작동 중인 LG G6로 결제를 요청하고 있다.

LG전자가 24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나흘간 열리는 ‘월드 IT쇼 2017’에서 오는 6월 서비스 시작 예정인 ‘LG 페이’를 첫 공개했다.

LG전자는 관람객들이 간편하게 ‘LG 페이’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LG G6’와 카드 결제기를 비치한 별도 체험존을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LG 페이’에는 오프라인 결제 시 일반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는 마그네틱 기술인 ‘WMC(Wireless Magnetic Communication)’가 탑재됐다. 모바일 기기에서 마그네틱 신호를 발생시켜 이를 신용카드 단말기에 대면 결제되는 방식이다.

‘LG 페이’는 높은 보안성도 갖췄다. 앱을 실행할 때 지문인증을 거칠 뿐만 아니라, 매번 결제할 때마다 새로운 가상 카드번호를 발생시켜 카드번호 유출을 방지해 안전 장치를 강화했다.

LG전자는 6월 중 ‘LG 페이’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먼저, LG전자는 최근 ‘LG 페이’의 국내 상표권 출원을 완료했다. 사내 체험단을 운영하며 기술 완성도도 끌어올렸다.

또, LG전자는 신한, KB, BC, 롯데, 현대, 하나, NH, 삼성 등 국내 8개 신용카드사 모두와 ‘LG 페이’ 서비스 참여를 위한 제휴를 완료했다. 우선 서비스 출시와 함께 신한, KB, BC, 롯데 4개 카드사가 ‘LG 페이’를 지원하며, 9월에는 모든 카드사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LG G6’ 사용자들은 ‘LG 페이’가 출시되면 간단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오프라인 결제 외에도 온라인 결제, 은행 업무 등 다양한 서비스로 ‘LG 페이’의 기능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장 김홍주 상무는 “편의성과 보안성을 모두 갖춘 LG 페이로 차세대 모바일 결제 서비스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