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톤플러스, “짝퉁 꼼짝마!”

■ LG 톤플러스 인기 늘면서 모조품 기승
□ 3년간 모조품 판매 사이트 4천여 개 적발
□ 모조품 약 4만 개 압수, 시가 50억 원에 달해
□ 미국 22개 모조품 판매업체 상대로 1억 6천만달러 배상 판결 받아
■ 정부기관과 적극 협조해 소비자 권리 및 지적 재산권 보호 적극 나서
□ 세관검사 강화를 위해 세관 공무원 대상 모조품 식별 방법 교육
■ LG전자 IPD BD 박형우 상무는 “소비자와 제조사의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고 제품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 강조

LG전자는 LG 톤플러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모조품이 늘고 있어 소비자 보호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LG전자가 14년부터 진행해 온 LG 톤플러스 모조품 단속 이후 현재까지 적발 및 거래 중지 요청한 모조품 판매 사이트는 4천여 개에 이른다. LG전자는 단순 적발에만 그치지 않고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세관 검사 강화를 위해 세관 공무원 대상으로 로고 및 규격 미표기 등의 모조품 식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LG전자는 LG 톤플러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모조품이 늘고 있어 소비자 보호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LG전자가 14년부터 진행해 온 LG 톤플러스 모조품 단속 이후 현재까지 적발 및 거래 중지 요청한 모조품 판매 사이트는 4천여 개에 이른다. 또, 일선 경찰, 특별 사법 경찰 및 세관 공무원 등과 협력해 압수한 모조품이 4만여 개에 달한다. 시가로 따지면 약 50억 원 수준이다.

LG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제조업체에 대한 법적 조치도 강화하고 있다. 올해 초 미국에서 22개 모조품 판매업체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판매중지 및 1억 6천만 달러의 배상 판결을 받아낸 바 있다.

LG전자는 단순 적발에만 그치지 않고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세관 검사 강화를 위해 세관 공무원 대상으로 로고 및 규격 미표기 등의 모조품 식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톤플러스 모조품은 포장 및 외관만 보았을 경우 정품과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유사하게 만든 제품이 많기 때문이다.

LG전자 서비스센터에는 ‘톤플러스’ 모조품 서비스 요청도 하루에 수십 건씩 접수되고 있다. 하지만 정품이 아닌 경우, A/S를 받을 수 없어 그 피해는 소비자에게 고스란히 돌아간다.

특히, 톤플러스 모조품은 품질 문제는 물론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아 화재나 폭발로 이어질 경우 치명적인 인/물적 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다.

LG전자 IPD BD1) 박형우 상무는 “소비자와 제조사의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고 제품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톤플러스 시리즈는 2010년 6월 첫 선을 보인 이래 빠른 속도로 판매량 기록을 경신해 왔다. 출시 5년 만인 2015년 6월 1,000만 대 판매를 돌파했다. 그로부터 21개월 만인 2017년 3월 2,000만 대를 돌파했다.

1) Innovative Personal Device Business Division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