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Q슬라이드’ 개발도구 배포

■ 28일 개발자 사이트 통해 ‘Q슬라이드’ 위한 SDK 공개
■ 개발자는 윈도우 형태의 앱 만들어 앱 장터에 배포

'Q슬라이드' 기능을 사용해 일정(Calendar) 앱을 바탕화면에 놓고 메모 앱과 문자 앱을 윈도우 형태로 띄워 놓은 장면

LG전자가 28일 개발자 사이트(developer.lge.com)를 통해 ‘Q슬라이드’를 위한 SDK(Software Development Kit)’를 공개했다. SDK는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로서, SDK만 있으면 누구나 앱 개발에 참여 할 수 있다.

외부 개발자들은 ‘Q슬라이드’ SDK를 통해 기존의 앱을 윈도우(창) 형태로 화면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앱으로 만들거나, 윈도우 형태의 새로운 앱도 만들 수 있다.

‘Q슬라이드’는 LG전자가 2012년 9월 세계최초로 스마트폰에 탑재한 애플리케이션으로 기존 PC에서도 볼 수 없었던 기능이다. ‘Q슬라이드’는 하나의 디스플레이에서 서로 다른 2개의 앱을 동시에 보여준다. 바탕화면의 앱까지 포함해 동시에 3가지 앱을 한 화면에 띄워준다. 친구와 카톡을 하면서 인터넷 창을 띄워 맛집을 검색하고, 캘린더에 약속을 입력하는 것까지 하나의 화면에서 동시에 가능하다. ‘Q슬라이드’가 스마트폰에 탑재되기 이전까지는 2개의 앱을 사용할 경우 화면에 하나의 앱만 보이거나, 화면 일부만 보여 멀티태스킹이 불편했다.

개발자들은 SDK를 이용해 어떤 상황에서도 중요한 정보가 표시되는 윈도우를 화면 한 쪽에 고정시키거나, 특별한 경우에만 보이는 윈도우를 만들 수 있다. 또 구글과 LG전자의 앱 장터인 플레이 스토어와 스마트월드에 SDK로 만든 앱을 배포할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10월 스마트폰에서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리모컨 기능의 앱 ‘Q리모트’를 위한 SDK를 배포한 바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