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퀵서클 케이스 전용 SDK 배포

■ 개발자 생태계 확대해 윈도우 화면에서 간편하게 즐기는 앱 제공
■ 벅스뮤직 등 국내 10여 업체 참여…전용 앱 조만간 공개

LG G3 퀵서클 케이스의 윈도우에서 앱이 구동되고 있는 장면 입니다.

LG전자가 ‘퀵서클 케이스’의 전용 앱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개발자 사이트(developer.lge.com)를 통해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 Software Development Kit)를 배포했다. ‘퀵서클 케이스’는 최근 출시된 G3의 전용 케이스다.

SDK는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로, SDK만 있으면 누구나 앱 개발에 참여 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음악포털 벅스, G월렛(G Wallet), 후스콜(Whoscall) 등 10여 개 업체가 ‘퀵서클 케이스’ 전용 앱을 조만간 공개한다. 스포츠정보, 라디오, 연예 컨텐츠 관련한 업체들도 전용 앱을 개발하고 있다.

G3 사용자는 개발자들이 SDK를 이용해 전용 앱을 개발하면 원형 윈도우에서 간편하게 앱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LG전자는 ‘퀵서클 케이스’의 앞면 윈도우를 원형(서클)으로 변경했다. 음악, 전화, 문자 메시지, LG 헬스, 카메라, 시계 등 주요 기능들을 원형 윈도우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원형 윈도우의 둘레에 스마트 라이팅을 적용해 심미적 디자인까지 배려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사장은 “여러 앱 개발업체들과 제휴해 다양한 퀵서클 케이스 앱을 선보이고, 사용자들이 보다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