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서울 리포토그래피(Rephotography) 사진전’ 진행

“LG G4로 본 서울의 어제와 오늘”

‘서울 리포토그래피 사진전’ 행사장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입니다.

LG전자가 서울시민청 시민플라자(31일까지)와 청계천 광교(28일까지)에서 ‘서울 리포토그래피(Rephotography) 사진전’을 진행한다. ‘리포토그래피’는 과거의 사진을 현재의 같은 장소와 겹쳐 찍는 사진 촬영기법을 말한다.

LG전자는 서울시민청과 공동 기획해, ‘G4’ 카메라로 서울의 주요 명소(광화문, 청계천, 독립문 등)의 과거와 현재를 오롯이 담아내는데 성공했다. 사진전문가 그룹 ‘ZAKO’의 사진가 5명이 작업에 참가했고, 현재 서울시민청과 청계천에서 각각 53점, 33점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LG전자가 자체 집계한 결과 일 평균 방문객 수가 1만 5천명에 달해, 31일까지 약 10만명의 서울시민이 ‘G4’로 촬영한 뜻 깊은 사진작품을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전문가 그룹 ZAKO의 나희돈 사진가가 ‘G4’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광화문의 과거와 현재 이미지 입니다.

사진전문가 그룹 ZAKO의 나희돈 사진가가 ‘G4’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세종로의 과거와 현재 이미지 입니다.

사진전문가 그룹 ZAKO의  심은식 사진가가 ‘G4’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청계천의 과거와 현재 이미지 입니다.

사진전문가 그룹 ZAKO의 김주원 사진가가 ‘G4’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청계천의 과거와 현재 이미지 입니다.

사진전문가 그룹 ZAKO의 손현철 사진가가 ‘G4’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독립문의 과거와 현재 이미지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