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와이파이 연결되는 ‘LG 워치 어베인’ 출시

■ 세계 최초로 최신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 버전 탑재
□ ‘와이파이 연결’ 기능 등 새로운 구글 기능 구현
■ 프리미엄 디자인에 걸맞게 유통채널도 차별화… 주요 백화점 첫 입점
■ 28일부터 해외 13개국 ‘구글스토어’서 온라인 판매 개시

모델이 'LG 워치 어베인'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LG전자가 ‘LG워치 어베인’을 이통 3사를 통해 24일 국내 출시한다. 출고가는 39만 6천원이다.

‘LG 워치 어베인’은 지난 21일 발표된 최신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 버전을 세계 최초로 탑재하고 출시된다.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 최신버전은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와이파이 연결’ 기능은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기존에 스마트워치와 스마트폰의 연결 범위가 10m 내에 제한되는 한계를 뛰어넘었다. 스마트폰이 통신망에 연결돼있고 스마트워치가 와이파이 범위 안에만 있으면, 아무리 거리가 멀어져도 서로 연결이 끊기지 않는다. 예를 들면, 집에 스마트폰을 두고 와도, 와이파이가 되는 사무실에서 스마트워치를 쓰면 서로 끊김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스마트워치 문자입력 화면에서 도형이나 얼굴표정을 그리면, 모양이 비슷한 이모티콘을 자동 추천해주는 ‘이모티콘 문자응답’ 기능 △스마트워치를 찬 채 손목에 스냅을 줘서 한번 흔들면, 화면 내 다음 내용으로 넘길 수 있는 ‘제스처 인식’ 기능 △스마트워치 화면에서 ‘내폰 찾기’ 버튼을 누르면 자신의 스마트폰에 벨이 울려 위치를 알려주는 ‘내폰 찾기’ 기능 등이 탑재됐다.

LG전자는 자체 개발한 △심박수를 실시간으로 연속 체크해 보여주는 ‘LG 펄스(Pulse)’ 기능 △스마트워치에서 즐겨찾기 주소록을 찾아 원 터치로 전화를 걸 수 있는 ‘LG 콜(Call)’ 기능 등도 탑재했다.

LG전자는 아날로그 감성을 입은 ‘LG 워치 어베인’의 프리미엄 디자인에 걸맞게 유통 채널도 차별화했다. 이통3사 채널뿐만 아니라, 시계 유통 전문채널인 ‘스타럭스’를 통해 24일부터 주요 백화점 내 고급 시계점 10여 곳에서도 전시·판매를 시작한다.

LG전자는 국내를 시작으로 28일부터 미국, 영국, 인도, 일본 등 해외 13개 국에서 구글스토어(store.google.com)를 통해, ‘LG 워치 어베인’의 온라인 판매를 개시한다.

‘LG 워치 어베인’은 스크래치와 부식에 강한 메탈 바디와 천연가죽 스트랩을 적용했고, 골드 메탈 바디에는 브라운 스트랩, 실버 메탈 바디에는 블랙 스트립을 조합해 세련된 감각을 자랑한다. 22mm 표준 스트랩 규격을 적용해 일반 시계용 스트랩으로도 교체 가능하다.

‘LG 워치 어베인’은 지난 3월 MWC 2015서 호평을 받으며 ‘최고의 스마트워치상’ 4관왕에 올랐다. 지난 2월 유력 외신 ‘폰아레나(PhoneArena)’에서 진행한 애플워치와의 디자인 선호도 조사 대결에서도, 8대2 비중으로 애플워치에 압승을 거둔 바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워치 어베인’은 아날로그 감성을 살린 프리미엄 디자인 구현에 심혈을 기울인 스마트워치”라며, “웨어러블 시장에서도 시장선도 업체가 될 수 있도록 혁신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LG 워치 어베인(Urbane)’ 제품 사양

칩셋 1.2GHz 퀄컴 스냅드래곤 400 프로세서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웨어
디스플레이 1.3인치 플라스틱OLED(320*320, 245ppi)
메모리 512MB LPDDR2 / 4GB eMMC
센서 9축(자이로/가속도/나침반), 기압센서, 심박센서
방수 및 방진 IP67 인증
배터리 410mAh
색상 로즈골드, 실버
출고가 39만6천원

 

640-1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