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일 LG전자 경영진과 마이크로소프트 CEO ‘사티아 나델라’ 만남
■ 사업현황 및 전략 등 공유하고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 방안 논의
■ ‘사물인터넷(IoT)’ 분야 포괄적 협력을 내용으로 한 양해각서(MOU) 체결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최고경영진이 24일 만났다.

24일 LG전자 CEO 구본준 부회장, CTO 안승권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마이크로소프트 CEO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정우 사장 등이 만났다.

이 자리에서 양사의 최고경영진은 사업현황 및 전략 등을 공유하고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최근 업계의 화두인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분야에 관한 포괄적 협력을 내용으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 의미있는 사업기회를 공동발굴하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향후 LG전자의 혁신적인 기술력과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이 결합한 제품 및 서비스로 B2C 고객은 물론 다양한 B2B 고객을 대상으로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는 ▲글로벌 ‘가상화 솔루션(Virtual Solution)’시장 공략을 위한 협력 체결(2010년) ▲한국시장에서 LG전자의 3DTV와 마이크로소프트의 XBOX360 게임기의 결합 마케팅을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 체결(2010년)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