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 만난 시스템에어컨”

■ 국내 최대 공조전시회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 참가
■ 국내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능 탑재한 2015년형 ‘멀티브이 슈퍼 4’
-스마트폰으로 외부에서 시스템에어컨 작동, 에너지 사용량 확인
■ 독자 개발 가스베어링 탑재한 ‘무급유 인버터 터보 칠러’
-세계 최고 수준의 냉방효율(COP 6.4) 달성
■ 독자 개발한 가스 냉난방기 ‘가스히트펌프 슈퍼 2’
– 자동차 엔진 탑재해 성능 대폭 향상

LG전자 모델이 시스템에어컨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10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공조전시회인 ‘2015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에 참가해 다양한 공조 제품을 선보였다.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능을 탑재한 시스템에어컨인 2015년형 ‘멀티브이 슈퍼 4(Multi V Super 4)’를 전시했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으로 외부에서도 이 제품을 작동시킬 수 있고, 에너지 사용량도 확인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실내·외 온도에 맞춰 냉매 온도를 스스로 조절하는 절전 운전이 가능하다.

LG전자는 독자 개발한 가스베어링을 탑재한 ‘무급유 인버터 터보 칠러’도 국내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가스베어링은 윤활유 없이도 냉매가스만으로 컴프레서 내부의 모터 회전축을 지탱해준다. 이 제품의 냉방효율(COP 6.4)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30마력 ‘가스히트펌프 슈퍼 2’는 세계 최고 효율의 가스 냉난방기 제품으로, 자동차 엔진을 탑재해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제품이다. 국내 업체 중 가스 냉난방기를 자체 기술로 개발, 생산하는 업체는 LG전자가 유일하다.

시스템에어컨과 칠러를 제어하는 솔루션인 ‘비컨(BECON: Building Energy Control)’은 건물 전체의 온도와 전력 사용량을 분석해 공간마다 적절한 냉난방을 공급함으로써 에너지를 절감한다.

이외에도 LG전자는 ‘인버터 스크롤 칠러’, ‘흡수식 칠러’ 등 다양한 칠러 제품을 선보였다.

LG전자 이재성 시스템에어컨사업부장은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종합 공조서비스를 자체 기술로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고효율, 친환경 제품을 꾸준히 출시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