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노약자도 편리하게’
LG전자, 소외계층 위해 기업 블로그 개편

■ 장애인, 노약자 위해 기업 블로그 ‘소셜LG전자’의 ‘웹 접근성’ 강화
■ 2,600개 페이지, 3만개 이미지 및 3만개 링크에 기능 적용
■ 웹페이지 내용 낭독, 글씨 크기 조절 등 편의기능 추가

LG 소셜 블로그 메인 페이지

LG전자가 장애인, 노약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업 블로그를 개편했다.

LG전자는 24일 자사 기업 블로그 ‘소셜 LG전자(social.lge.co.kr)’에 ‘웹 접근성’ 기능 적용을 완료했다. LG전자는 이를 위해 ‘소셜LG전자’의 약 2,600개 웹페이지, 3만개 이미지 및 3만개 링크에 추가 기능을 적용했다.

‘웹 접근성’ 기능을 적용하면 장애인, 노인 등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도 웹사이트가 제공하는 정보를 쉽게 찾고 이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시각 장애인은 화면 낭독 프로그램 ‘스크린 리더’를 설치하면 웹페이지 내용을 말로 들을 수 있다. 노인들은 글씨 크기를 키워 쉽게 읽을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 1월 국문 회사 홈페이지(www.lge.co.kr) 및 서비스 홈페이지(www.lgservice.co.kr)도  ‘웹 접근성’을 대폭 강화해 개편한 바 있다.

‘소셜 LG전자’는 기 운영 중이던 블로그 ‘더 블로그(THE BLOG)’와 트위터 (www.twitter.com/LGElectronics), 페이스북 (www.facebook.com/theLGstory) 등 회사 소셜 미디어를 통합한 기업 블로그 사이트이다.

특히 LG전자 ‘더 블로그’는 2009년 오픈 후 4년 만에 누적 방문자수 500만 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LG전자 페이스북 팬수는 이달 10만 명을 돌파했으며, 트위터 팔로워수는 현재 약 6만 명에 이른다.

LG전자 관계자는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LG’ 철학을 바탕으로 일반 소비자뿐 아니라 장애인, 노인 등 소외계층까지 아우르는 상생형 기업 미디어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참고] LG전자 소셜미디어 현황

‘소셜 LG전자’에는 사내 직원으로 구성된 ‘LG전자 커뮤니케이터’ 50명, LG전자 공식 커뮤니케이션 파트너 ‘더 블로거‘ 약 70명, IT/문화 등 각 분야의 영향력 있는 오피니언 리더 100 여명이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2009년 3월 오픈한 LG전자 ‘더 블로그’는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기업 블로그 부문에서 2009년 및 2010년 대상, 2011년 최우수상을 연이어 수상하며 기업과 소비자가 상호 교감하는 대표적인 기업 블로그로 자리잡았다.

LG전자 트위터는 고객서비스 부서와 협업해 트위터 전담 상담사를 배치,  고객 문의에 12시간 내 100% 대응하고 있다.

LG전자 페이스북은 국내 기업 중 가장 고객과의 대화가 가장 활성화된 곳 중 하나다. 글로벌 소셜미디어 분석업체 ‘소셜베이커스(Socialbakers)’가 국내기업 페이스북을 분석한 결과, LG전자 페이스북의 팬 참여율은 2~3%대로 매월 1,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통상 업계에서는 응답율이 2% 안팎이면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