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최고 에너지 효율 제품으로 유럽 시장 공략
■ 베를린서 열린 ‘2013 LG 이노페스트’ 에서 유럽 소비자 맞춤형 시장전략 발표
■ 유럽 최고 에너지 효율 세탁기, 냉장고 출시로 고효율 가전 시장 선도
■ 프리미엄, 미드엔드 시장 동시 공략 ‘투트랙 전략’ 통해 시장 지배력 강화
■ LG전자 HA사업본부 조성진 사장, “철저히 유럽 소비자들의 생활상에 근거한 혁신적 디자인과 신기술을 접목, 고효율 신개념 가전으로 유럽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 이라고 강조

LG InnoFest 2013

LG전자가 가전의 본고장 독일 베를린에서 유럽 소비자 맞춤형 생활가전 제품을 앞세워 유럽 시장을 휩쓴다.

LG전자는 지난 주 멕시코 칸쿤에 이어 10일(현지시간) 유럽 지역 주요 거래선 및 외신 기자 등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LG이노페스트 2013’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HA사업본부 조성진 사장은 외신 기자들을 대상으로 LG생활 가전의 중장기 전략과 1등 비전을 직접 설명했다.

조사장은 “철저히 유럽 소비자들의 생활상에 근거한 혁신적 디자인과 신기술을 접목, 고효율 신개념 가전으로 유럽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유럽 소비자들에게 스마트하고 편리한 삶을 제공해 유럽 가전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유럽 최고 에너지 효율 세탁기, 냉장고 출시로 고효율 가전 시장 선도

유럽 가전 시장 최고 화두는 ‘에너지 절약’이다.

조 사장은 “유럽 최고 에너지 효율을 달성한 세탁기, 냉장고와 에코 하이브리드 건조 겸용 세탁기 신제품으로 유럽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글로벌 1위 가전’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유럽 에너지 효율 최고 등급인 ‘A+++’ 보다 40% 이상 에너지를 절감한 세탁기를 유럽 전역에 출시한다. 기존 드럼세탁기 유럽 최고 에너지 효율은 ‘A+++ -30%’다.

물 사용량을 줄여주는 혁신 제품 ‘에코 하이브리드’ 12KG 건조 겸용 세탁기와 9KG건조기도 유럽에 선보인다. 공기로 건조해주는 국산 세탁기 제품이 유럽 시장에 첫 선을 보이는 것이다. 실제 유럽에서는 물이 전기만큼이나 비싸 물사용량도 세탁기 구매 결정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기존 건조 방식은 물을 사용했다.

‘에코 하이브리드 건조 겸용 세탁기’의 경우 세탁 1회에 30리터 이상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다. ‘에코 하이브리드 건조기’는 기존 대비 50% 이상 에너지 절감이 가능한 모드와 건조 시간을 30% 이상 줄여주는 시간 절약 모드를 제공해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이 제품은 LG의 독자적인 DD모터를 활용한 6모션 기능으로 강력한 세탁이 가능하며, 스팀 세탁을 통해 호흡기 질환이나 알러지도 방지할 수 있다.

소비전력이 강화된 냉장고도 출시했다. 업계 최고 효율인 A+++을 달성한 냉동실이 아래에 있고 냉장실이 위에 있는 ‘바텀 프리저’냉장고, 매직스페이스를 장착한 양문형 냉장고 등 풀라인업을 선보였다.

유럽의 소형 가전 시장 공략에도 힘을 쏟는다. 3단 수납 시스템을 적용해 다양한 크기의 식기류 세척이 가능한 스팀 식기세척기, 참숯 히터를 적용한 광파오븐과 사각 로봇 청소기도 출시한다.

■ 프리미엄, 미드엔드 시장 동시 공략 ‘투트랙 전략’ 통해 시장 지배력 강화

조성진 사장은 “유럽 시장에서의 시장밀착형 연구개발 프로세스를 강화해 고객들의 의견이 직접적으로 제품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스페인과 독일에 냉장고 고객생활리서치연구소를, 독일에는 세탁기연구소를, 영국에는 디자인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폴란드 공장을 유럽 가전 메카로 키워나간다.

LG전자는 현지 상품 기획 단계를 강화해 고객 인사이트 중심 제품 개발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조사장은 “유럽 시장에서 에너지 절약과 편의성을 앞세운 프리미엄 제품으로 승부하는 동시에 허리 라인인 중고가 제품 경쟁력도 강화하는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겠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동일 가격대에도 프리미엄 기술, 디자인 등을 차별화한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여 고객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 준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유럽 시장에서 LG의 독보적인 가전 기술을 소개하는 ‘스마트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펼쳐나가는 동시에 유럽 현지 전략 유통들과의 파트너십 확대에도 힘을 쏟아 시장 지배력을 강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