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이해관계자 자문회의 개최
■ 8일 ‘협력회사의 사회적 책임 활동 지원을 위한 기업의 역할’ 주제로 열려
■ 학계, 정부, 협력회사, 사회단체 관계자 등 참석해 전략적 조언
■ 올해 국내외 협력회사 사회적 책임 컨설팅 활동 지속 강화

이해관계자 자문회의 개최하는 모습

LG전자가 외부 전문가들과 소통을 통해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강화한다.

LG전자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경영지원부문장 남상건 부사장 등 회사 중역과 학계, 정부, 협력회사, 사회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회사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활동 지원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이해관계자 자문회의를 열었다.

사회적 책임은 사회공헌 활동뿐 아니라 노동, 인권, 환경 등 각 분야에서 사회 전체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기업시민으로서 이행해야 할 책임을 통틀어 의미한다.

LG전자는 협력회사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효과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 중인 활동과 올해 계획을 소개하고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참석자들은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폭 넓게 이행하는데 협력회사의 동참이 필수적이라는 LG전자의 경영 철학과 주도적인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협력회사의 자생력 강화와 사회적 책임 실천을 전략적으로 지원해 동반성장 문화 가속화에 기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협력회사의 사회적 책임 역량 강화에 다양한 지원을 펼쳐왔다.

온ㆍ오프라인 교육으로 사회적 책임 활동의 국제기준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LG전자 사내 전문가들이 실사를 통해 현장점검 및 방향성 제시 등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전자산업시민연대(EICC, Electronic Industry Citizenship Coalition)의 행동규범에 의거, 지난해 주요 협력회사 200여 곳의 사회적 책임 이행 수준을 파악하고 개선이 필요한 업체는 현장 컨설팅을 실시했다. 올해 컨설팅 대상 업체를 확대할 계획이며 특히 중국, 동남아, 유럽 등 해외 협력회사 지원 활동을 더욱 강화한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반기 1회 자문회의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있다. 자문단이 제안한 내용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공개하고, 경영활동에도 반영한다.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남상건 부사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기대 사항과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충실히 이행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