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환경 보호로 ‘사회적 책임’ 실천

■ UN 제정 ‘세계 환경의 날(5일)’ 맞아 환경 보호 활동에 적극 동참
■ 뉴욕 및 런던 전광판에 UNEP 환경보호 캠페인 홍보영상 한 달간 무료 방영
■ 노조, ‘글로벌 환경 자원봉사의 날’ 제정해 전 세계 임직원 동시 친환경 활동
– 국내 전 사업장 내 사원식당에 무잔반 메뉴 마련해 음식물 쓰레기 절감
– 전 세계 법인들도 ‘음식물 쓰레기로 비료 만들기’ 등 환경 보호에 동참

LG광고가 담긴 빌딩

LG전자가 유엔(UN)이 제정한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사회적 책임’ 실천에 적극 동참한다.

LG전자는 유엔환경계획(UNEP)의 캠페인 홍보를 위해 6월 한 달간 뉴욕 타임스퀘어 및 런던 피카딜리 광장에 위치한 전광판을 무상 대여한다. 올해 유엔환경계획은 ‘똑똑한 식습관, 지구를 지킵니다 (Think, Eat, Save)’ 주제로 음식물 쓰레기를 절감하자는 ‘식품발자국 줄이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LG전자는 40초 분량의 해당 캠페인 홍보영상을 하루 50여 회 방영해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친환경 메시지를 전한다. 두 관광명소의 하루 유동인구는 총 165만 명에 달한다.

LG전자는 대부분의 국제 기구 및 비영리기관이 마케팅 인프라가 부족한 점을 감안, 2011년부터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을 공익을 위해 무상 대여하는 신개념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 올해부터는 런던 피카딜리 광장 전광판도 함께 대여한다.

친환경 활동을 펼치는 LG전자

또 LG전자 노동조합은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 실천의 일환으로 전 세계 임직원들과 환경 보호 활동을 펼친다. LG전자 노조는 2010년부터 6월 5일을 ‘글로벌 환경자원봉사의 날(Global Volunteer Day)’로 제정해 친환경 활동을 펼쳐 왔다.

올해에는 유엔환경계획 캠페인 주제에 발맞춰, 국내 전 사업장 내 사원식당에 비빔밥, 물냉면 등 잔반을 줄일 수 있는 메뉴를 마련해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데 힘을 모은다.

사내식당이 없는 해외법인 임직원들도 다양한 친환경 활동에 적극 동참한다. 인도네시아 법인은 음식물 쓰레기로 비료 만들기 캠페인을 펼치고, 러시아•두바이 법인은 공원, 해변 등 법인 주변 환경 정화 활동에 나선다.

LG전자 배상호 노동조합 위원장은 “사회적 책임을 다 하는 LG전자의 선진 노경 문화에 전 세계 임직원이 동참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고]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이란?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은 LG전자 노조가 2010년 1월 국내 기업 최초로 선포한 노조 활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다. LG전자 노조는 환경뿐 아니라 노동, 인권, 소비자 등 7개 영역에 걸쳐 ▲소비자를 위한 생산/품질 강화활동 ▲해외법인과 연계한 빈곤국가 구호활동 ▲예비 사회적 기업 생산성 컨설팅 활동 등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