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싱가포르 창이공항 ‘명물’ 세웠다

■ 47인치 디지털 사이니지 64대 활용한 조형물 ‘소셜 트리(Social Tree)’ 설치
■ ‘소통’을 컨셉으로 한 나무 형상의 인터랙티브 미디어조형물
■ 이용객이 찍은 사진이나 영상을 전송해 실시간 감상 가능
■ 권일근 IT사업부장 “IPS 디지털 사이니지 앞세워 세계 곳곳에 랜드마크를 만들어 갈 것”

LG전자, 싱가포르 창이공항 ‘명물’ 세웠다

LG전자가 싱가포르 창이공항 제 1터미널에 미디어조형물 ‘소셜 트리(Social Tree)’를 설치, 연 5천만 명의 공항 이용객을 맞이한다.

‘소셜 트리’는 소통을 컨셉으로 47형 IPS(In-Plane Switching) 디지털 사이니지(모델명: 47WV30) 64대를 연결해 나무를 형상화 했다. 높이 8.7미터, 폭 11.1미터의 조형물로 싱가포르의 아름다움을 담은 영상물을 상영한다.

이용객은 주위에 설치된 8대의 키오스크(Kiosk, 무인정보단말기)로 사진이나 영상을 촬영해 소셜 트리로 전송할 수 있다. 소셜 트리는 싱가포르의 숲과 바다, 도시를 담은 영상에 이용객들의 사진을 합성해 독특한 장면을 연출한다. 키오스크로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은 자신의 페이스북이나 이메일로 공유할 수도 있다.

소셜 트리에 상영되는 사진과 비디오는 서버에 보관돼 다음 방문 때도 열어볼 수 있어 타임캡슐과 같은 역할을 한다.

소셜 트리는 창이공항이 이용객들에게 싱가포르에 대한 특별한 기억을 선사하기 위해 3년 동안 준비해 온 프로젝트다. 창이공항은 연간 5천만 명 이상의 이용객수를 자랑하는 아시아 대표 허브 공항이다. 뛰어난 시설과 서비스로 세계 최고 공항 중 하나로 손꼽힌다

LG전자 IT사업부장 권일근 전무는 “소셜 트리는 아시아 대표 허브공항인 창이공항의 새로운 명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IPS 디지털 사이니지를 앞세워 세계 곳곳에 랜드마크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솔루션 개발업체(엘토브, 한국), 디자인업체(미니디자인, 한국) 등과 손잡고 이번 프로젝트를 주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