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특허사관학교서 글로벌 특허인재 육성
■ 20일부터 5개월간 협상, 소송, 라이센싱, 출원, 특허분석 등 강의
■ 사내 특허 담당자, 국내 특허사무소 직원 등 수강생 400여 명으로 확대
■ IP스쿨, IP컬리지, 특허 실무연구회 등 역량 강화 프로그램 적극 운영

LG전자가 사내 특허학교인 ‘IP (Intellectual Property)스쿨 2013’을 운영한다.

‘IP스쿨’은 LG전자 특허센터가 특허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2009년부터 매년 5개월 과정으로 진행하는 사내 특허사관학교다.

LG전자는 20일을 시작으로 11월 말까지 19개 강좌를 운영한다. 올해는 특허 실무자를 대상으로 사전 설문조사를 해 현업에서 특히 필요로 하는 강좌를 구성했다. ▲협상 ▲소송 ▲라이센싱 ▲출원 ▲특허분석 등을 강의하고, 절반 이상을 국내외 판례 및 분쟁 관련 사례 중심으로 구성해 실무에서 바로 적용 가능하도록 했다.

수강생은 지난해 300여 명에서 올해 400여 명으로 확대한다. 대상자는 LG전자를 비롯한 LG계열사 특허 담당자다. 강의 대부분이 영어로 이뤄져 해외법인 직원들도 수강할 수 있다. 또 LG전자와 협력하고 있는 국내 특허사무소 직원들에게도 무료 수강 기회를 제공한다.

특허임원, 국내외 변호사 등 업계 최고 전문가 20여 명이 강사로 나선다.

수업은 서울대학교 연구공원 내 LG전자 특허센터 강의실에서 주 1회 업무시간 후 진행한다. 원거리 근무직원들을 위해 화상강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이정환 부사장은 “글로벌 특허 전문가를 지속 육성해 날로 치열해져 가는 특허전쟁에 대비하고 창조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것” 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특허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IP스쿨’을 비롯 ▲인화원 합숙교육으로 1주일 과정으로 연 4회 진행하는 ‘IP 컬리지’(‘11년 개설) ▲LG 내 특허인력들이 정기적으로 모여 사례연구를 하는 특허학회 ‘LG 특허 실무연구회’(‘05년 개설) 등 다양한 사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국내 대학원 및 해외 1년제 법학석사 과정 (LLM; Master of Law) 등 사외 교육도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