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고객이 말해요, It’s All Possible!’
■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반영한 브랜드 정체성 및 이를 효과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체계 정립
■ ‘감동, 자신감, 미소’를 LG전자 브랜드의 3대 고객 가치로 규정
■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테마 ‘잇츠 올 파서블’ 및 LG 로고를 연상시키는 시각적 장치 ‘레드 서클’ 전개
  – 1일부터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영상 상영
  – 전략폰 ‘LG G2’, 독일 IFA 전시회 등 주요 마케팅 활동 포함, 광고,온라인 • 매장 등 해외의 모든 소비자 접점에 적용 계획
■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장 김기완 부사장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시장 선도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브랜드 경영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
빌딩 전광판에 나오는 LG 광고
LG전자가 전 세계 고객을 대상으로 브랜드 경영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최근 브랜드 정체성 및 커뮤니케이션 체계를 고객 관점에서 재정립했다. 경영 이념인 ‘고객을 위한 가치 창조’ ‘인간 존중을 위한 경영’을 바탕으로, LG전자만의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브랜드에 반영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고객에게 전달하자는 취지이다.
LG전자는 9개월 간의 작업 끝에 △ 세심한 배려와 이해로 꿈꾸던 것을 경험하며 느끼는 ‘감동(Inspired)’ △ 시장선도 제품•기술로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느끼는 ‘자신감(Empowered)’ △ 행복함에 짓게 되는 ‘미소(Smiling)’를 LG전자 브랜드가 제공하는 3대 고객 가치로 규정했다.
기존 브랜드 가치가 세련된 디자인(Stylish Design), 스마트한 기술(Smart Technology), 신뢰성(Reliability) 등 제조사의 입장을 전한 반면, 새로이 정립한 브랜드 가치는 고객 관점에서 출발한 것이다.
또 LG전자는 고객이 자사의 브랜드 정체성을 일상 속에서 이해하고 공감해야 한다고 판단해 커뮤니케이션 테마, 시각적 장치 등 새로운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체계도 개발했다.
LG 글로벌 지면 광고
LG전자는 1일부터 새로운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테마 ‘잇츠 올 파서블 (It’s All Possible; 매 순간 가능성이 열립니다)’을 본격 전개한다. 고객이 LG전자의 제품,서비스를 통해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느끼는 ‘긍정’의 삶을 누린다는 의미를 전한다.
또 일관된 브랜드 이미지를 전달하는 시각적 장치로 ‘레드 서클(Red Circle)’을 개발, 모든 해외 마케팅 활동에 적용한다. ‘레드 서클’은 반투명한 붉은 원으로, 고객과 LG전자가 서로 바라보는 ‘렌즈’이자 ‘창’이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LG전자 각 사업본부 및 해외법인들은 향후 각종 마케팅 활동 시 ‘레드 서클’ 내에 ‘잇츠 올 파서블’의 의미를 담은 핵심 메시지를 전한다.
LG전자는 1일 ‘잇츠 올 파서블’ 테마와 ‘레드 서클’을 적용한 브랜드 광고 영상을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상영함으로써 글로벌 브랜드 마케팅 강화의 신호탄을 울렸다.
향후 전략폰 ‘LG G2’, 독일 IFA전시회 등 주요 마케팅 활동을 포함, 광고,웹사이트,매장 등 해외의 모든 소비자 접점에 해당 테마와 ‘레드 서클’을 적용할 계획이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장 김기완 부사장은 “소비자들이 단순히 뛰어난 제품을 만드는 전자업체가 아니라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브랜드로 인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시장 선도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브랜드 경영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