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관문서 빛나는 올레드 TV”

■ 인천, 김포, 제주 등 8개 공항에 올레드 TV 132대 설치
■ 유동인구 많고, 상대적으로 대기 시간 긴 공항 환경 감안해 기획
■ 올레드 TV의 완벽한 시야각, 초슬림 디자인 등 공항 TV로 제격
■ 한국HE마케팅FD 허재철 상무 “세계 각지에서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을 비롯한 공항 방문객들이 세계 최고의 TV를 직접 체험할 수 있을 것”

모델이 인천국제공항에서 LG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국내 공항에 설치한 기존 LCD TV를 올레드 TV로 모두 교체하며 LG 올레드 TV의 우수성을 알린다.

LG전자는 이달 초 인천국제공항을 시작으로 김포, 김해, 제주, 사천, 성남, 대구, 광주 등 8개 공항에 올레드 TV(55EC9310) 132대를 순차적으로 설치한다.

LG전자는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과 해외로 나가는 한국인 등 유동인구가 많고, 상대적으로 대기 시간이 길어 방문객들이 오랜 시간 TV를 본다는 점을 감안해 공항에 설치한 TV를 올레드 TV로 교체하기로 했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기존 LCD TV와 달리 완벽한 블랙을 구현할 수 있고,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다큐멘터리, 드라마, 스포츠 등 어떤 컨텐츠에서도 자연스럽고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또 어느 각도에서 봐도 색이 왜곡되지 않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함께 보는 공항 TV로도 제격이다.

공항에 설치한 TV는 보행 통로, 대기실 등 공항 곳곳에 있기 때문에 공항 이용객들이 TV의 정면, 측면, 후면 등 다양한 각도에서 TV를 볼 수 있다. 따라서 올레드 TV의 차원이 다른 화질은 물론, 5mm대 두께의 초슬림 디자인을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허재철 상무는 “세계 각지에서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을 비롯한 공항 방문객들이 세계 최고의 TV를 직접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