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유력 일간지 USA투데이, LG 울트라 올레드 TV극찬
□ 리처드 도허티 “깊은 명암비의 올레드 TV로만 HDR를 제대로 즐길 수 있어”
□ 올레드의 완벽한 블랙과 풍부한 색상 표현력도 호평
■ 美 시장조사기관 엔비셔니어링 공동창업자 리처드 도허티, “울트라 올레드 TV는 새로운 영상 콘텐츠의 진보인 HDR를 즐기기에 최적의 제품”이라고 강조

HDR적용 올레드 TV제품사진 입니다.

LG전자 울트라 올레드 TV가 美 유력 일간지 USA 투데이(USA Today)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USA 투데이는 “올레드의 완벽한 블랙과 풍부한 색상 표현력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며 “올레드는 TV의 성배(聖杯)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극찬했다.

USA 투데이는 LG 울트라 올레드 TV가 최근 화질 기술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HDR(High Dynamic Range)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USA 투데이는 美 시장조사기관 엔비셔니어링의 공동창업자인 리처드 도허티(Richard Doherty)의 말을 인용해 “울트라 올레드 TV는 새로운 영상 콘텐츠의 진보인 HDR에 최적”이라며 “깊은 명암비를 제공하는 올레드 TV로만 HDR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올레드 TV는 각각의 화소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뒤에서 빛을 비춰줘야 하는 LCD TV와 달리 완벽한 블랙을 구현할 수 있다. 이 같은 올레드 TV의 독보적인 강점 때문에 올레드 TV는 HDR 기술에 최적화된 영상을 만들어낼 수 있다.

HDR는 화면의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을 세밀하게 분석해 어두운 곳은 더욱 어둡게, 밝은 곳은 더욱 밝게 표현하는 기술로, 한층 선명하고 또렷한 화면을 구현한다.

한편 LG전자는 4일부터 9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5에서 HDR를 적용한 올레드 TV 등 다양한 올레드 TV를 전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