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덴마크 대표 소비자 매거진 ‘탱크(Taenk)’ 성능평가 1위 등극
■ 미국, 영국, 독일, 스페인, 호주 등 전 세계 소비자 매거진서 ‘최고의 TV’로 선정
■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은 공정한 평가로 소비자 신뢰 높아
■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상무 “세계 소비자가 인정한 LG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TV 시장을 재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

LG 올레드 TV

LG전자 프리미엄 TV인 ‘LG 올레드 TV’가 세계 각국에서 뛰어난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LG 올레드 TV(모델명: LG OLEDB7V)는 최근 덴마크를 대표하는 소비자 매거진 ‘탱크(Taenk)’가 실시한 TV 성능 평가에서 80점을 획득해 전체 171개 TV 모델 중 1위를 차지했다.

‘탱크(Taenk)’는 ‘LG 올레드 TV’에 대해 “LCD 제품 보다 화질이 뛰어나며, 최고의 TV를 찾고 있다면 이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고 극찬했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미국, 영국, 독일, 스페인, 호주 등 전세계 12개국의 대표적인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이 실시한 성능 평가에서 모두 1위를 차지, 명실공히 최고의 TV임을 증명했다.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은 평가의 공정성을 기하고자 기업의 광고지원 없이 회비와 독자 기부, 잡지 판매수입 등으로만 운영하고 있다. 특히, 각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을 직접 구매해 평가하기 때문에 더욱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

LG 올레드 TV에 대해 영국의 소비자 매거진 ‘위치(Which?)’는 “최근 몇 년간 테스트 한 TV 중 최고이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화질과 음질을 갖췄다”고 평가했고, 미국의 유력 소비자 매거진은 TV 평가부문 역대 최고점을 부여한 바 있다.

‘LG 올레드 TV’가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배경은 ▲자발광을 바탕으로 한 차원이 다른 화질 ▲돌비社의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TM)’ 기술을 적용한 입체적인 사운드 ▲초슬림 디자인 ▲사용 편의성 ▲직관적인 스마트 TV 기능 등을 갖췄기 때문이다. 올레드 TV는 LCD TV와는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화질이 선명하다.

LG전자의 올레드 TV 판매량은 2015년 31만대, 2016년 67만대로 매년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 3분기까지 올레드 TV 판매량은 지난해 전체 판매량에 육박했다.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상무는 “세계 소비자가 인정한 LG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TV 시장을 재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고] 1위 국가명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네덜란드, 스웨덴, 벨기에, 포르투갈, 덴마크,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