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부터 국내 온/오프라인 판매처 통해 판매 
■ 여성용 파우치에도 쏙 들어가는 슬림한 디자인 
■ 출고가 14만 9천원에 색상은 분홍, 하양, 노랑 3가지 
■ 인기 걸그룹 ‘걸스데이’와 함께하는 출시 기념 이벤트 실시

LG 포켓포토 공식 모델인 '걸스데이'가 '14년형 포켓포토’ 제품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가 ‘14년형 포켓포토(모델명: PD239)’를 15일부터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국내 온/오프라인 판매처에서 구입 가능하며 색상은 분홍, 하양, 노랑 3가지다.

‘14년형 포켓포토’는 전작 대비 4mm나 얇아진 20mm의 두께로 여성용 파우치에도 쏙 들어가는 크기인 76 x 120 x 20 (밀리미터, mm)를 구현했다. 5인치 스마트폰과 비슷한 크기다. 가격은 14만 9천원.

LG전자는 ‘14년형 포켓포토’ 국내 출시를 기념해 인기 걸그룹 ‘걸스데이’와 함께하는 “걸스데이를 불러주세요” 이벤트를 개최한다. 이번 이벤트는 1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세 달간 ‘14년형 포켓포토’를 가장 많이 구매한 단체 또는 모임에 포켓포토 공식 모델인 ‘걸스데이’가 직접 찾아가 공연 및 사인회를 개최하는 방식이다. 공연 및 사인회는 5월 실시 예정이다. <이벤트 링크(15일 오픈예정): http://vo.to/F5d>

초소형 모바일 프린터 ‘14년형 포켓포토’ 제품 사진

‘14년형 포켓포토’는 안드로이드, iOS 운영체제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에 있는 사진을 블루투스(Bluetooth) 또는 NFC(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해 즉시 인화할 수 있다.

슬림해진 크기에도 불구하고, 배터리 수명을 더욱 강화해 완전 충전 시, 30매까지 인화 가능하다. 313 x 600 dpi(dots per inch)를 지원해 해상도 또한 개선했다.

전용 앱 기능도 강화했다. QR코드 및 메시지 삽입 기능에 필터 효과와 액자기능을 보강해 취향에 따라 사진을 자유롭게 편집 가능하다. 전용 앱은 ‘구글 플레이 (Google Play)’ 및 ‘앱스토어’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또 전용 앱 외에도 싸이메라, 마이콘, 프로필미 등 인기 사진 편집 앱을 활용해 사진을 자유롭게 편집 후 바로 뽑을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포켓포토 첫 출시 후에도 지속적인 시장조사를 통해 사진 인화물을 수첩, 지갑 등에 붙여서 간직하고 싶다는 소비자 수요를 파악해 스티커 인화지(별매)도 개발했다. 스티커 인화지는 2월 초 출시 예정.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 김영락 담당은 “‘포켓포토’는 화면으로만 사진을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출력물을 쉽게 뽑아 간직 할 수 있어,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자리매김 했다” 라며 “더욱 편리해진 ‘14년형 포켓포토’로 전작의 인기를 이어 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