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FA 2013’ 전시회에 스마트 기능으로 사용자 편의성 높인 청소기 제품 대거 전시 
△ 스마트폰 제어로 더욱 편리해진 로봇청소기 ‘로보킹’ 선보여
△ 본체를 끌고 다닐 필요가 없는 ‘로보싸이킹’, 선을 없앤 침구청소기 ‘침구킹’도 소개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LG전자 청소기의 최고 강점은 쉽고 편리한 스마트 기능”이라며, “뛰어난 성능의 다양한 제품을 유럽시장에 선보여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

청소는 쉽고 편리한 LG청소기로

LG전자가 유럽 청소기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다음달 6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3’ 전시회에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로봇청소기 ‘로보킹’, 오토무빙 기술이 적용된 청소기 ‘로보싸이킹’, 침구청소기의 선을 없앤 ‘침구킹’ 등 프리미엄 청소기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 선보이는 LG전자 청소기의 특징은 ‘쉽고 편리한 청소기’이다.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해 고객에게 기대 그 이상의 편리함과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전략이다.

■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로보킹’

LG전자는 로봇청소기 ‘로보킹’을 청소기 대표 모델로 내세웠다.

‘로보킹’은 스마트폰 제어 기능이 특징이다. 청소기 본체의 버튼을 누르거나 리모컨을 찾을 필요 없이 항상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을 통해 로봇청소기를 작동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에 들어있는 ‘청소 다이어리’ 기능도 편리하다. 청소를 시켜놓고 외출 후에 돌아 왔을 때, 이 기능을 통해 로봇청소기가 어떤 공간을 어떻게 청소했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진단도 가능하다. 제품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스마트 진단을 통해 문제점을 확인할 수 있으며 조치 방법도 확인 가능하다.

청소기 본연의 성능도 탁월하다. ‘코너 마스터’ 기능을 강화해 벽면 및 모서리 등 구석의 청소효율을 향상 시켰으며, 집 내부 구조 및 장애물 위치를 기억하는 ‘홈 마스터’ 기능으로 구석구석 빈틈없이 청소한다.

천장을 촬영하는 상부 카메라와 바닥을 촬영하는 하부 카메라가 상황판단 센서와 함께 오차 없이 자기 위치를 파악해 빠르고 꼼꼼하게 청소한다.

특히 3개의 초음파 센서가 알아서 장애물을 인식하여 피함으로써 충돌로 인한 집기 손상이나 청소기 고장의 우려도 적다.

■ 오토무빙 기술로 더 편리한 ‘로보싸이킹’

‘로보싸이킹’은 스스로 사용자를 따라 다니는 오토무빙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다. 청소 진행 방향으로 청소기가 자동으로 움직여 무거운 본체를 끌어 당길 필요가 없어 청소가 쉽고 편리하다.

청소기 손잡이에 있는 초음파 센서와 본체에 있는 3개의 초음파 센서가 위치 변화를 인식해 바퀴를 구동시켜 청소기가 사용자를 자동으로 따라간다.

다양한 용도의 노즐 기능도 강화했다. 카펫, 마루, 침구 등 기능에 맞춰 특화시킨 노즐을 추가해 집안 구석구석을 쉽고 편리하게 청소할 수 있다.

고급화된 외관 디자인도 눈에 띈다. 메탈 컬러를 적용해 제품의 특성인 강력한 청소 성능을 부각하면서도 고급스러움이 묻어 난다.

■ 선을 없애 편리함을 강화한 침구청소기 ‘침구킹’

무선으로 청소하는 침구청소기 ‘침구킹’도 IFA 전시회에서 처음 소개한다.

이 제품은 침구청소기 본체에 연결된 선을 없앰으로써 청소시의 번거로움을 크게 덜어줬다. 전선이 없어 이동이 편리하고, 청소할 때의 수고도 훨씬 덜어준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IFA전시회에 스마트폰으로 작동되는 로보킹의 편리하고 정교한 청소 성능과 함께 역동적인 움직임을 감상할 수 있는 ‘로보킹 군무 공연’도 마련해 재미와 함께 기술력을 뽐낼 예정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LG전자 청소기의 최고 강점은 쉽고 편리한 스마트 기능”이라며, “뛰어난 성능의 다양한 제품을 유럽시장에 선보여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