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부터 매일 밤 9시~자정까지 실내 조명 활용, ‘G2’ 형상화
■ 임직원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 개선, 전략제품 홍보 등 일석이조 효과기대

LG전자가 13일부터 남대문 서울스퀘어 건물 전면을 활용한 'LG G2' 조명 광고를 실시한다. 사진은 서울역에서 바라본 서울스퀘어 전면부

LG전자가 남대문 서울스퀘어 건물 전면을 활용한 조명 광고를 펼친다. 이번 조명광고는 지난 4월부터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실시하고 있는 ‘G’ 조명광고의 일환이다.

‘LG G2’ 조명광고는 오는 13일부터 매일 밤 9시부터 자정까지 실시된다. LG전자가 근무하고 있는 14층부터 23층 사이의 조명을 ‘G2’를 형상화한 부분을 제외하고 전체 소등한다.

‘LG G2’ 조명광고는 LG전자 사원협의체인 주니어보드가 임직원들의 출퇴근 문화 개선을 위해 진행하는 ‘해피투게더 타임 캠페인(Happy Together Time Campaign)’중 하나다. LG전자는 밤 9시에 건물의 전체 소등이 진행되기 때문에 임직원들의 야간 근무가 자연스럽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직원들의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Work & Life Balance)’가 개선되는 동시에 전략 스마트폰 ‘LG G2’의 홍보 효과도 거둘 수 있는 셈이다.

‘LG G2’는 지난 8월 뉴욕에서 처음 공개된 후, 해외 유명 매체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LG전자 전략 스마트폰이다. 후면키(Rear Key)를 적용해 눈으로 버튼을 찾는 번거로움 없이 손가락만으로 전원과 볼륨을 조작할 수 있다. 또 5.2인치 풀HD IPS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 ‘OIS(Optical Image Stabilizer, 광학식 손떨림 보정)’를 적용 카메라 등 최강의 하드웨어를 탑재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서울스퀘어는 대한민국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서울역 앞에 위치해 있어, 전략 제품인 ‘LG G2’ 홍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