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폰에 전용앱 설치 후 전문 상담사와 영상 통해 상담
■ 고객이 전화로 설명하기 힘들었던 불편사항을 영상으로 쉽게 설명
■ 상담사가 설명하면서 PC 화면에 그리는 그림이 고객의 스마트폰 화면에도 보여져 쉽고 정확하게 의사소통
■ 한국서비스FD담당 전양균 상무 “보다 쉽고 편리한 서비스로 고객 감동 서비스를 지속 강화할 것”

좌측 소비자 휴대폰, 우측 상담사 PC 화면 입니다.

LG전자가 ‘영상상담 서비스’를 시작하며 고객 감동 서비스를 한층 강화한다.

LG전자는 ‘서비스 방문설명 처리’건의 20% 가량이 방문없이 단순히 영상을 보면서도 해결 가능한 건(예: 제품기능설명, TV 화질 조정, 케이블선 연결 등)이라는 조사결과에 착안해 영상상담 서비스를 개발했다. 일 년간 의견 수렴, 사용성 테스트 등 소비자 조사 과정을 거치며 영상 서비스 개발에 심혈을 기울였다.

LG전자 고객 누구나 스마트폰에 ‘LG전자 영상상담’ 전용앱을 설치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상담신청을 하면 LG전자 전문 상담사와 영상으로 상담할 수 있다.

고객은 간단한 문제 해결을 위해 기존처럼 서비스기사를 부르거나 서비스센터를 찾아갈 필요없이 영상상담 서비스로 쉽고 빠르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영상상담 서비스를 활용하면 고객이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는 사물의 영상이 상담사의 PC로 실시간 전송된다.

고객은 상담사에게 전화통화만으로는 설명하기 힘들었던 불편사항을 실시간 영상으로 쉽게 설명할 수 있으며, 상담사 역시 고객과 함께 현상을 눈으로 보면서 문제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상담사가 설명하면서 마우스로 PC화면에 그림을 그리면, 고객의 스마트폰 화면에도 동시에 그림이 보여져 쉽고 정확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영상상담 서비스는 월요일~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LG전자 서비스 홈페이지(http://www.lgservice.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서비스FD담당 전양균 상무는 “최근 기술의 발전으로 서비스도 스마트하게 변모하고 있다”며 “보다 쉽고 편리한 서비스로 고객 감동 서비스를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