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ES 2015’서 글로벌 오디오 시장 공략 위한 신제품 공개
□ 와이파이 기술 활용 ‘인터넷 사운드바’와 ‘포터블 오디오’ 전시
□ ‘인터넷 사운드바’와 ‘포터블 오디오’ 연결 무선 홈시어터 환경 구축 가능
□ 내년 초 북미 시장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예정
■ LG전자 CAV사업부장 민병훈 전무 “스마트 UX와 첨단 무선 기술에 기반한 다양한 ‘스마트 오디오’ 라인업을 지속 선보여 글로벌 오디오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

모델이 제품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스마트 오디오’ 라인업을 확대하며 글로벌 오디오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내달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5’에서 새로운 ‘스마트 오디오’ 라인업을 선보인다. ‘스마트 오디오’는 ‘와이파이(Wi-Fi)’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와 연결해 사용하는 무선 오디오다.

‘LG 스마트 오디오’는 메쉬네트워크* 기술과 2.4GHz/5GHz의 듀얼 밴드를 활용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듣는 동안 문자나 전화를 수신하더라도 끊김 없이 음악을 즐길 수 있고, 기존 블루투스 대비 거리의 제약이 덜해 집안 내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또 ‘인터넷 스트리밍(Internet Streaming)’ 기능을 탑재, 스마트폰이 꺼져있는 상태에서도 인터넷 라디오나 실시간 음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가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이는 ‘인터넷 사운드바(모델명: LAS950M /LAS750M)’는 간결하고 세련된 디자인의 스마트 오디오로 점점 더 슬림해지고 있는 최근 TV와 조화를 이룬다.

‘LAS950M’는 별도 서브 우퍼를 포함해 총 7.1채널, 700와트(W)의 강력한 출력으로, 영화관에서처럼 실감나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또 ‘Hi-Fi DAC (Digital–to-Analog Converter)’ 기술을 적용, 집에서도 하이엔드 오디오에 버금가는 음향을 제공한다. ‘LAS750M’은 4.1채널, 360와트(W)의 출력에 ‘LG 오토 사운드 엔진(LG Auto Sound Engine) 기술을 적용, 음역대의 높고 낮음을 주파수에 따라 자동 감지함으로써 어느 음역대에서도 균형감 있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LG전자는 배터리 내장형 ‘포터블 오디오(모델명: NP8350)’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 제품은 별도의 전원 연결 없이도 원하는 위치에 자유롭게 두고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LG 스마트 오디오’ 라인업은 개인의 취향과 주거 환경에 알맞은 오디오 환경을 자유롭게 구축해 준다. 예를 들어, 거실에서는 ‘인터넷 사운드바’와 ‘포터블 오디오’를 활용해 무선 홈시어터 환경을 쉽게 구축할 수 있고, 전원 공급이 어려운 야외 테라스에서는 별도의 전원이 필요 없다.

‘LG 스마트 오디오’는 스마트폰으로 오디오 시스템과 일상 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홈챗(HomeChatTM) 서비스도 지원한다. ‘홈챗’ 기능을 활용하면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음악 추천 ▲볼륨 조절 ▲전원 켜기/끄기 예약 등이 가능하다. 예를 들면, 파티에 사용할 음악을 별도의 검색 없이도 대화 형태로 추천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에 선보이는 스마트 오디오 신제품들을 내년 초 북미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 CAV사업부장 민병훈 전무는 “스마트 UX와 첨단 무선 기술에 기반한 다양한 ‘스마트 오디오’ 라인업을 지속 선보여 글로벌 오디오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