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동 불편한 노약자 위한 ‘스마트 워커(Smart Walker)’ 개발, 전시
  □ 걷기 보조, 앉기/서기, 탑승 등 3가지 기능 제공하는 근력보조 시스템
  □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국립재활원 등과 진행 중인 국책과제 산물
■ LG전자 컨버전스연구소장 민병훈 전무 “앞선 R&D 리더십과 상생 협력을 바탕으로 노약자의 건강과 행복을 추구하는 ‘착한 기술’ 및 ‘따뜻한 기술’ 개발에 지속 매진할 것”

LG전자 연구원이 거동 불편한 노약자를 위한 전동 근력보조 시스템 ‘스마트 워커(Smart Walker)’를 시연하고 있다.

LG전자가 12~14일 3일간 경기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2013 대한민국 R&D 대전’에서 노약자를 위한 차세대 로봇 기술을 선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는 ‘2013 대한민국 R&D 대전’은 국책 연구개발 과제의 결과를 공유하고 평가하는 기술 교류의 장이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들을 위해 개발한 ‘스마트 워커(Smart Walker)’를 전시한다.

‘스마트 워커’는 △ 걷기 보조 △ 앉기/서기 △ 탑승 등 3가지 기능을 제공하는 전동 근력 보조 시스템이다. 스마트 패드와 조이스틱을 탑재해 사용자가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가 조이스틱을 미는 힘을 감지해 바퀴를 구동, 걷는 속도에 맞춰 걷기 동작을 지지해 준다. 또 사용자가 버튼을 누르면 의자가 나와 이동 중 힘들 때 앉은 자세로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했다. 전동휠체어처럼 앉은 상태에서 속도를 조절하며 이동할 수도 있다.

‘스마트 워커’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및 국립재활원 등과 협력해 진행 중인 국책 과제의 산물이다. 고령화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노약자들의 복지를 향상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LG전자 CTO 산하 컨버전스연구소장 민병훈 전무는 “앞선 R&D 리더십과 상생 협력을 바탕으로 노약자의 건강과 행복을 추구하는 ‘착한 기술’ 및 ‘따뜻한 기술’ 개발에 지속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