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넉넉한 제습 용량에 에너지효율 1등급까지 갖춘 제습기 신제품 6종 출시
□ 19리터 용량의 제습기 4종… 국내 가정용 제습기 중 최대 용량
□ 국내 최고 에너지효율의 16리터 용량 신제품 2종도 선보여
■ 모든 신제품에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탑재, 제습 속도 및 에너지효율 동시 향상
■ 무선인터넷 적용해 집 밖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작동 제어
■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 “차별화된 핵심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진정한 가치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제습기를 앞세워 국내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

LG전자가 장마철을 맞아 국내 가정용 제습기 중 최대인 19리터 용량 제품 4종, 동급 제습기 중 국내 최고의 에너지효율을 갖춘 16리터 용량 제품 2종 등 LG 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 6종을 출시했다. 올해 신제품은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더 빠르고 더 효율적으로 습기를 제거해준다.

LG전자가 25일 장마철을 맞아 넉넉한 제습 용량과 높은 에너지효율을 동시에 갖춘 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 신제품 6종을 출시했다.

올해 신제품 중 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 4종(모델명: DQ197PGC, DQ197PSC, DQ197PAC, DQ197PRC)은 제습 용량이 19리터로 국내 가정용 제습기 중에서 최대다.

제습 용량 16리터 용량의 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 2종(모델명: DQ167PSC, DQ167PLC)은 소비전력이 215와트(W)로 동급의 국내 가정용 제습기 가운데 에너지 효율이 가장 높다. 이 제품은 저소음 모드로 4시간 사용하면 전기료가 110원 수준에 불과하다(월 전기 사용량 400kWh 이하인 가구 기준).

올해 출시한 LG 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 全 제품은 지난 해 말 한층 강화된 에너지효율 등급기준을 모두 통과해 모두 에너지효율 1등급을 달성했다.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습도가 높을 때는 강력 모드로, 적정 수준일 때는 절전 모드로 컴프레서 속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더 빠르고 더 효율적으로 습기를 제거해준다. 16리터 용량의 듀얼 인버터 제습기의 경우, 기존 동급의 정속형 제습기(모델명: DC161PAG) 대비 제습 속도는 30% 빨라지고, 전기사용량은 43.5%, 소음은 2dB(데시벨) 감소했다.

또 모든 신제품은 무선인터넷(Wi-Fi)를 탑재해, 사용자가 집 밖에서도 ‘스마트씽큐(SmartThinQTM)’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제품을 켜고 끌 수 있다.

LG 휘센 제습기는 실내 습도를 감지해 자동으로 습도를 조절하는 ‘스마트 제습’, 장마철에 덥고 습한 실내를 빠르게 제습하는 ‘쾌속 제습’, 젖은 신발과 옷장 틈새를 건조하는 ‘집중 건조’ 등 다양한 제습 기능을 갖췄다.

신제품은 극세 필터 및 제균 이오나이저를 탑재해 일반 먼지는 물론 공기 중에 있는 세균도 제거해준다. 또 △한 손으로도 쉽게 물통을 빼고 넣을 수 있는 ‘원핸드 물통’ △바퀴를 360도 회전시켜 제품을 쉽게 이동할 수 있는 ‘이지 휠’ △제품을 옮길 때 사용자가 허리를 숙이지 않도록 해주는 ‘이지 핸들’ 등 차별화된 편의 기능도 갖췄다.

LG전자는 소비자들이 최근 들어 인테리어 효과를 중시하는 점을 감안해, 기본 색상인 화이트 디자인에는 골드•실버•라임 색상의 핸들을 적용했다. 또 휘센 에어컨 및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와 동일하게 로맨틱 로즈•로맨틱 오션 색상을 적용한 제습기를 선보여 세트로 구매하는 소비자도 고려했다.

신제품 가격은 출하가 기준 62만9천원~74만9천원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차별화된 핵심부품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진정한 가치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제습기를 앞세워 국내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