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공중에 뜬 채 음악 들려주는 블루투스 스피커 선보여
□ 자기장 이용해 공중에 띄워 360도 전방향으로 고른 음질 내보내
■ 항공기 터빈 엔진을 형상화한 타원 모양에 고급스러운 무광 화이트 색상 적용
■ 무선 충전, 방수 등 편의성 갖춰
□ 공중에서 구동 중 배터리 방전되면 자동으로 내려와 무선 충전 시작
□ 방수 등급 IPX7 충족해 물이 튈 수 있는 환경서도 걱정 없이 사용
■ LG전자 한국HE마케팅 FD 손대기 담당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으로 블루투스 스피커 시장에 돌풍을 일으킬 것” 이라고 강조

LG전자가 24일 공중에 떠 360도 전방향으로 음악을 들려주는 ‘LG 공중부양 스피커(모델명 : PJ9)’를 국내 출시한다.

이 제품은 타원형 블루투스 스피커와, 원기둥 형태의 우퍼 스테이션으로 이뤄졌다. 스피커 외관에는 항공기 터빈 엔진을 형상화한 사선 그릴을 적용했다. 컬러는 고급스러운 무광 화이트 색상이다. 우퍼 스테이션은 중저음을 강화해 스피커가 풍성한 사운드를 내도록 돕는다.

사용자가 우퍼 스테이션의 공중부양 버튼을 누르면, 스피커가 서서히 떠오른다. 이는 같은 극끼리 밀어내는 자석의 성질을 이용한 자기부상 기술이다.

LG전자는 자기부상 기술과 LG만의 디자인을 결합해 차별화한 제품을 완성했다. 자기부상 기술은 특허권이 만료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공지 기술이다.

스피커는 작동 중 배터리가 방전되면 스스로 우퍼 스테이션으로 내려와 충전을 시작한다. 배터리는 한 번 충전하면 최대 10시간까지 사용 가능해 야외용으로도 손색없다.

상단 스피커는 방수 등급 IPX7을 충족한다. IPX7은 수심 1m 깊이에서 최대 30분 동안 버틸 수 있는 등급이다. 사용자는 물이 튈 수 있는 환경에서도 걱정 없이 음악을 즐길 수 있다.

‘LG 공중부양 스피커’의 출하가는 369,000원이며, 전국 LG전자 베스트샵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제품의 구동 모습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강조한 동영상은 LG전자 블로그(http://social.lge.co.kr/pj9),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theLGstory)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은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으로 블루투스 스피커 시장에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