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러, 30~40대 주부마음 잡았다”

■ 작년 12월 말 출시 후 3월 말까지 1만 2천대 판매…전작 대비 5배
■ 제품 크기 줄이고 편의 기능 추가해 수요 대폭 증가
■ 구매 동기는 살균, 칼주름, 냄새 제거, 주름 완화, 먼지 제거 등
■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 주요 가전 핵심기술 적용한 융복합 제품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LG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트롬 스타일러로 고객에게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선사할 것” 강조

모델이 LG 트롬 스타일러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의 신형 트롬 스타일러가 인기를 끌며 의류관리기 대표 제품으로 자리를 굳히고 있다.

LG전자가 작년 12월 말 출시한 신형 트롬 스타일러는 3월 말까지 불과 100일 만에 판매량 1만 2천대를 넘어섰다. 이는 2011년 출시한 기존 제품의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5배나 많다.

신개념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는 한 번 입고 세탁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양복, 블라우스, 교복 등을 항상 깨끗하게 관리해준다. 옷을 흔들어 털어주는 무빙행어(Moving Hanger)와 스팀으로 생활 구김, 냄새를 줄여주고 건조까지 해준다. 또, 의류에 묻은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등의 세균과 집먼지 진드기를 99.9% 제거한다.

신형 트롬 스타일러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은 철저한 시장조사를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제품에 반영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디자인학과 교수, 기존 제품 사용 고객, 잠재 고객 등으로부터 제품 크기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를 바탕으로 드레스룸, 거실, 안방 등 어느 공간에도 설치할 수 있게 제품 부피를 기존 대비 30% 이상 줄였다. 또, 바지 칼주름 관리기, 고급 의류 스타일링 코스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편의성을 강화했다.

고객 목소리를 반영한 제품에 시장은 즉각 반응했다. LG전자는 30~40대 주부들을 중심으로 구매 고객층을 확보했다. 이들은 정장, 니트, 모피 등 고급 의류를 간편하게 관리하고 드라이클리닝, 다림질을 자주 하지 않아도 돼 스타일러를 선택했다.

신형 트롬 스타일러를 구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구입 동기를 조사한 결과, 살균, 바지 칼주름 유지, 옷에 밴 냄새 제거, 생활 주름 완화, 먼지 제거 등으로 나타났다. 최근의 잦은 황사도 소비자들의 구매 결정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신형 트롬 스타일러는 세탁기의 스팀 기술, 냉장고의 인버터 컴프레서 기술, 에어컨의 기류 제어 기술 등 주요 가전의 핵심기술을 품은 융복합 제품이다. 가전업체인 LG전자가 최고 품질의 스타일러를 만들 수 있는 이유다.

한편, 신형 트롬 스타일러는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상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LG전자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LG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트롬 스타일러로 고객에게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