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일부터 국내 시장에 선보여
■ 너비 2.3미터, 높이1.6미터 등 49형 TV 4개를 합친 압도적 크기
■ 5.2채널 120와트(W)의 하만카돈 기반 무빙 스피커 탑재

LG 베스트샵 강남본점에서 모델이 제품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8일부터 ‘98형 울트라HD TV(98UB9850)’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LG전자 ‘98형 울트라HD TV’는 너비 2.3미터, 높이 1.6미터의 압도적 크기를 자랑한다. 98형은 49형 TV 4대를 이어 붙인 크기와 같다. LG전자는 여기에 울트라HD(3840×2160)해상도의 IPS 패널을 탑재해 더욱더 실감나는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98형 울트라HD TV’는 전원이 켜져 있을 때만 노출되는 5.2채널 120와트 ‘무빙 스피커’를 탑재했다. 무빙 스피커는 전원이 꺼지면 TV 내부로 모습을 감춰 제품 디자인의 간결미를 유지시킨다. LG전자는 세계적인 음향기기 회사인 하만카돈(Harman kardon)과의 협업을 통해 전문가 수준의 음질을 구현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LG만의 차세대 스마트TV 플랫폼인 ‘웹OS’도 탑재해 ▲간편한 전환 ▲간편한 탐색 ▲간편한 연결 등 TV의 본질인 ‘간편한 사용성’도 강화했다.

이 제품은 캐쉬백 혜택을 통해 3,90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허재철 상무는 “‘98형 울트라HD TV’는 49형 4개를 이어 붙인 것과 같은 초대형 화면 크기에 울트라HD 해상도와 하만카돈 명품 사운드를 탑재한 제품” 이라며 “개인 고객뿐만 아니라 기업체등의 B2B 수요도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