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게임도 울트라HD화질로 즐겨라”

■ 17일부터 울트라HD 화질 축구게임 ‘위닝일레븐 2014’ 게임 리그 개최
■ 서울 주요 5개 지역에서 울트라HD 화질로 게임 즐기는 이동체험관 운영
■ 예선 성적 상위 32명 선발 후, 내달 21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결승전 개최 

모델이 LG울트라HD TV(65UB9800)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17일부터 울트라HD 화질로 즐기는 ‘위닝일레븐 2014’ 축구리그를 개최한다. ‘위닝일레븐 2014’는 초고해상도 울트라HD를 지원하는 인기 온라인 게임이다.

LG전자는 14년형 울트라HD TV(UB9800)를 통해, 참가자들이 초고화질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14년형 울트라HD TV에서 지원되는 ‘스포츠 모드’는 경기장 관중의 함성, 푸른 잔디와 알록달록한 유니폼의 색감뿐만 아니라 선수들의 역동적인 움직임까지도 잔상 없이 보여준다.

LG전자는 신촌, 왕십리, 신도림 등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5개 지역에 ‘위닝일레븐 2014’ 이동체험관을 운영한다. 이동체험관에는 게임 체험공간뿐만 아니라, 다양하고 재미있는 3D 콘텐츠를 준비해 울트라HD 시대에 맞춰 4배 더 선명한 3D를 체험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일부 LG TV판매 매장에도 게임 체험존을 운영, 집 근처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온/오프라인에서 약 한 달간 진행하는 ‘울트라HD 축구 게임리그’ 예선전을 통해 상위성적 32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32명의 참가자는 내달 21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리는 결승전에 진출 할 수 있다.

‘울트라HD 축구 게임리그’ 우승자에게는 ‘LG 울트라HD TV’, 준우승자에게는 울트라PC ‘그램’ 등 푸짐한 상품이 지급된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허재철 상무는 “온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구 게임을 통해 울트라HD IPS패널과 시네마3D의 압도적 화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