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4 US오픈 테니스대회’서 ‘울트라HD TV’, ‘올레드TV’ 등 스포츠 마케팅 실시
■ ‘사운드바’, ‘하이파이 오디오’ 등 AV제품 및 ‘LG G3’ 전시
■ LG전자 미국 법인장 조주완 전무 “다양한 체험마케팅을 통해 북미 프리미엄 TV시장에서 LG브랜드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 체험존을 방문한 관람객이 본인의 스윙동작을 울트라HD 화질로 체험하고 있는 모습 입니다.

LG전자가 전 세계 테니스 팬을 대상으로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한다.

LG전자는 25일부터(현지시간) 내달 8일까지 뉴욕에서 개최되는 ‘2014 US오픈 테니스대회’에서 별도의 체험관을 마련하고 ‘울트라HD TV’, ‘올레드TV’ 등을 전시했다.

LG전자는 체험관에 ‘84/65형 울트라HD TV’, ‘55형 올레드 TV’ 등 초고화질 TV 라인업과 ‘사운드바’, ‘스마트 하이파이 오디오’ 등 AV제품을 함께 전시해 최고의 화질과 최상의 음질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 지난 5월 출시해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전략 스마트폰 ‘LG G3’도 전시해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체험관 외 VIP라운지 및 선수 대기실에도 ‘울트라HD TV’와 ‘올레드TV’를 전시해 경기 중계를 보다 선명하고 현장감 있게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경기장 내 설치한 디지털 사이니지에 제품 광고를 상영, 전 세계 테니스 팬들에게 ‘LG TV’의 우수성을 알렸다.

LG전자 미국 법인장 조주완 전무는 “‘2014 US오픈 테니스대회’와 같은 스포츠 마케팅과 다양한 체험행사를 통해 북미 프리미엄 TV시장에서 LG브랜드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US오픈 테니스대회는 미국테니스협회(USTA, United States Tennis Association)가 주관하며 윔블던, 프랑스오픈, 호주오픈과 함께 4대 그랜드 슬램 테니스 대회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