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맞아 조손가정 대상 교복 선물, 다문화 가정 고향 방문 지원 등 다양한 활동진행
■ 저소득층 지원 사업 지속 전개해 노조의 사회적 책임 실천
■ 국내 최초 USR 헌장 선포 후 노동, 소비자, 환경 등 7개 영역서 다양한 활동
■ 배상호 노조위원장 “LG전자 노동조합은 저소득층 지원 사업을 지속 전개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적극 노력할 것”

배상호 LG전자 노조위원장(왼쪽)과 영등포종합노인복지관 최혜욱 부장(오른쪽)이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설을 맞아 다양한 저소득층 지원사업을 전개해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 Union Social Responsibility)’을 적극 실천했다.

배상호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LG전자 노조대표는 13일 오후 ‘영등포종합노인복지관’에서 조손가정(65세 이상인 조부모와 만 18세 이하인 손자녀로 구성된 가정)의 중·고등학교 입학예정 학생들 약 70명에게 교복을 선물하고 격려했다.

또 LG전자 노동조합은 이달 초 다문화 가정 30여 가구를 ‘USR 고향방문단’으로 선정해 가족 구성원 모두에게 왕복 항공권을 증정하고 설 선물로 현지에서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LG전자 전자레인지’를 전달했다.

결혼 3년 만에 처음으로 베트남을 방문하는 ‘USR 고향방문단’ 중 한 명은 “명절 때마다 베트남에 계신 부모님 생각에 쓸쓸한 마음이었는데 남편과 아이들과 함께 갈 수 있다니 너무 설레고 기쁘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상호 노조위원장은 “LG전자 노동조합은 ‘USR 고향방문단’, ‘조손 가정 교복지원’ 등 저소득층 지원 사업을 지속 전개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노동조합은 2013년 7월부터 십시일반으로 기금을 모아 매년 1억여 원 규모의 저소득층 지원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독거노인가정·조손가정을 대상으로 생활필수품 전달, 집 수리, 기념일 축하 이벤트 등 다양한 활동으로 지역 사회에서 호평을 받아 왔다.

한편, LG전자 노동조합은 2010년 1월 국내 기업 최초로 ‘USR 헌장’을 선포하며 노동조합 활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노동조합은 조합원의 권익 신장뿐 아니라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책임도 다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노동, 인권, 소비자, 환경 등 7개 영역에 걸쳐 ▲소비자를 위한 생산·품질 강화활동 ▲환경보호 활동 ▲해외법인과 연계한 빈곤국가 구호활동 ▲저소득층 지원 사업 등 다양한 USR 활동을 전개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