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메르세데스 벤츠와 ‘미래 자동차’ 핵심 부품 개발 협력

“명품 자동차, 부품도 명품으로”

■ 무인주행자동차 핵심 부품 ‘스테레오 카메라’ 공동 개발

□ 메르세데스 벤츠 차세대 무인주행자동차에 탑재 예정

■ 세계 무인주행자동차 부품 시장 공략 계기

■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기술력으로 글로벌 명품 자동차에 걸맞은 명품 부품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 강조

LG전자가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 ‘메르세데스 벤츠(Mercedes-Benz)’사와 함께 무인주행자동차의 핵심 부품을 개발한다.

LG전자는 최근 메르세데스 벤츠와 ‘스테레오 카메라 시스템(Stereo Camera System)’ 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무인주행자동차의 핵심 부품인 스테레오 카메라 시스템은 차량 전방의 위험을 관찰하고 교통 정보를 수집하는 등 자동차의 눈 역할을 한다.

스테레오 카메라 시스템은 주행 중 운전자가 미처 발견하지 못한 장애물이 나타나더라도 자동으로 인식해 바로 멈출 수 있도록 차량을 제어한다. 이 시스템은 정확한 전방 인식으로 차량이 주행차선 이탈 시 운전자에게 경고음으로 알려주기도 한다. 또, 도로 위 속도제한 표지를 자동으로 인식해 차량이 제한 속도를 넘지 않도록 제어할 수도 있다.

LG전자와 메르세데스 벤츠가 공동 개발하는 스테레오카메라 시스템은 메르세데스 벤츠의 무인주행동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최근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각국 정부에서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첨단 안전지원 시스템을 자동차에 부착하도록 하는 제도를 강화하고 있다. 이 때문에 LG전자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최근 급속히 커지고 있는 첨단 자동차 부품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그 동안 IT와 가전에서 축적해온 독보적인 영상인식 기술과 종합 설계 역량 등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라며,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적 명품 자동차에 걸맞는 명품 부품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메르세데스 벤츠는 보행자 충돌 경고나 교차로 충돌 방지 기능을 차량에 탑재하는 등 전 세계 완성차 업체 중에서 무인주행자동차 분야에서 가장 앞서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