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EVS’서 차량용 핵심부품 R&D 역량 선보여

“전기차용 부품 및 전장부품을 한 자리에”

■ 일반 관람객과 ‘첫 만남’
□ EVS(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및 박람회)서 공개 부스 운영해 자동차 전시회 ‘본격 데뷔’

■ 완성차 기업과 기술 교류 등 ‘자동차 전장화의 혁신 파트너’ 역할
□ 전기차용 부품 및 전장부품 등 차량용 핵심부품 R&D 역량 선보여

■ VC사업본부 H&M ED담당 손병준 상무는 “스마트 카 시대의 핵심 부품을 주도하는 LG전자가 ‘자동차 전장화의 혁신 파트너’로서 EVS에 참여했다”고 밝혀

LG전자는 5월 3일부터 6일까지 일산 킨텍스서 열리는 ‘EVS'서 공개 부스를 마련해, 전기차 핵심부품과 전장부품, 차량용 엔지니어링 기술 등 차량용 핵심부품의 R&D 역량을 선보였다.

LG전자가 5월 3일부터 6일까지 일산 킨텍스서 열리는 ‘EVS(International Electric Vehicle Symposium and Exhibition)’에 공개 부스를 마련하고 일반 관람객과 완성차 기업을 만난다.

EVS는 전기차 올림픽이라 불리는 글로벌 행사로 전기차 관련 기업이 제품을 전시하고 학술 세미나를 통해 논문을 발표하는 자리다. LG전자는 e-PT BD담당 양웅필 상무가 ‘장거리 주행 전기차용 배터리팩(Long Range EV Battery Pack)’을 주제로 5월 5일 기조연설을 한다.

이번 EVS서 LG전자는 전기차 핵심부품과 전장부품 등을 공개했다. 전기차 핵심부품으로 e-PT(electric Powertrain, 전기구동장치)인 ‘드라이브 유닛(구동모터, 인버터, 감속기)’과 전기차 열관리 주요 부품인 ‘전동 컴프레셔’를 전시해 그간 쌓아온 기술력을 선보였다. 특히 ‘전동 컴프레셔’에는 LG전자가 가전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적용했다.

LG전자는 12V(볼트) 전압으로 작동하던 ‘벨트구동 시동모터/발전기(B-ISG, Belt-Integrated Starter and Generator)’를 48V(볼트) 시스템으로 공개해 주목 받았다. ‘48V B-ISG’는 12V(볼트) 대비 모터 출력을 높이고, 엔진을 보조해 도심주행 모드에서 연비를 1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전장부품인 전기차용 ‘LCD 계기판(Cluster)’도 출품했다. 이 LCD 계기판은 차량용 프로세서와 그래픽 프로세서가 각각 독자적으로 구동해 시스템이 안전하다. 또한 소프트웨어 안정화를 꾀해 다양한 주행 환경에 따른 친화적인 주행정보를 제공한다.
VC사업본부 H&M ED담당 손병준 상무는 “스마트 카 시대의 핵심 부품을 주도하는 LG전자가 ‘자동차 전장화의 혁신 파트너’로서 EVS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 참고 : LG전자가 ‘EVS’서 선보인 ‘경량 플랫폼’. 이는 전기차용 배터리팩 장착이 가능하고 차량 중량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LG전자의 전기차 부품 엔지니어링 기술력을 보여주는 사례다.

<용어 및 제품 설명>
※ e-PT :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의 전기에너지를 자동차 구동에 필요한 동력에너지로 변환하는 장치
※ 구동모터 : 배터리 전기에너지를 회전에너지로 변환해, 전기차에 동력을 제공하는 부품
※ 인버터 : 배터리의 직류 전원을 교류 전원으로 변환해, 모터를 구동하고 모터 회전속도와 힘을 제어하는 부품
※ 전동컴프레셔(e-Compressor) : 기존 자동차의 ‘Compressor’는 엔진 동력을 활용해 벨트로 움직이는 반면, 전기차의 경우 엔진이 없어 배터리 전기 에너지로 구동해 ‘e-Compressor’로 표현
※ B-ISG : 엔진 공회전 시 연료소모를 없애기 위해 엔진 On/Off를 제어하고 제동 시 발생하는 에너지를 재활용해 연비를 향상시켜주는 장치
※ H&M ED : 공조/냉각(HVAC, Heating, Ventilation and Air Conditioning) & Motor 개발부서(Engineering Division)
※ EVS : 올해 28회인 EVS는 45개국에서 전기차 전문가 및 관계자 1,000 여명이 참석하며, 전세계 150개 업체가 400여 개 부스를 선보이고 330여 편의 논문 발표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