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00R 곡률의 ‘인셀터치’ 디스플레이 탑재
■ ‘제스처 샷’, ‘글랜스 뷰’ 등 ‘G 시리즈’ 대표 UX(사용자경험) 적용
■ 출고가 20만원 대 대비 높은 성능 갖춘 실속형 제품

모델이 'LG 볼트'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LG전자가 부드러운 곡면디자인을 입은 보급형 스마트폰 ‘LG 볼트(Volt)’를 이통 3사를 통해 17일 국내 출시한다. ‘LG 볼트’는 지난 3월 MWC 2015에서 공개한 보급형 라인업 4종 가운데 ‘LG 스피릿(Spirit)’과 동일한 제품이다. ‘LG 볼트’는 LG전자가 올해 국내에 내놓는 첫 보급형 스마트폰이기도 하다.

LG전자는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 탑재해왔던 곡면디자인과 UX를 ‘LG 볼트’에 대거 탑재했다. ‘LG 볼트’는 3,000R의 부드러운 곡률을 디스플레이에 담아 세련된 곡선미와 편안한 그립감을 가졌다. LG전자는 터치센서와 LCD를 통합하는 ‘인셀터치(In-cell Touch)’기술을 통해, 얇은 두께와 가벼운 무게를 구현해 터치감을 향상시켰다.

LG전자는 소비자로부터 반응이 좋았던 ‘G 시리즈’의 대표 UX ‘제스처 샷’, ‘글랜스 뷰’ 등을 ‘LG 볼트’에 적용했다. ‘제스처 샷’은 셀피 촬영 시 스마트폰 화면을 향해 손바닥을 펼쳤다가 주먹을 쥐면 3초 후 자동으로 촬영되는 기능이다. 최근 ‘셀카봉’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손바닥을 인식할 수 있는 거리를 1.5m까지 확대했다. ‘글랜스 뷰’는 화면 전원이 꺼진 상태에서 화면 상단을 한번만 터치해서 살짝 끌어내리면, 시간·메시지수신·부재중전화 등 정보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LG전자는 ‘LG 볼트’에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롤리팝’도 지원한다. 또, 클라우드 기반 오피스 서비스 ‘폴라리스 오피스’를 탑재해, 2년 동안 10GB의 클라우드 저장 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소비자는 ‘폴라리스 오피스’에 파일을 저장해 놓기만 하면, PC, 태블릿, 노트북, 스마트폰 등 모든 기기에서 다시 열어 뷰어·편집기능을 쓸 수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국내의 실속파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리미엄급 성능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 볼트(Volt)’ 주요 사양

크기 133.3×66.1×9.9mm
무게 119g
색상 티탄, 화이트
네트워크 LTE-A
칩셋 Qualcomm Snapdragon 410 Processor (1.2GHz, Quad Core)
디스플레이 4.7인치HD IPS 디스플레이 (1280×720, 312ppi)
카메라 8MP 후면카메라/1MP 전면카메라
배터리 2,100mAh/탈착식
메모리 1GB RAM/8GB ROM
Micro SD slot 지원 (최대 32GB)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5.0 롤리팝
연결성 Bluetooth 4.1, FM라디오
Wi-Fi (802.11  b, g, n)
NFC, A-GPS, USB 2.0
출하가 20만원 대 중·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