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미/중남미 32만대, 유럽/CIS 38만대 등 판매
■ 웹OS의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UX)으로 기존 스마트 TV와 차별화
■ 6월까지 전세계 150개국 이상 판매지역 확대
■ 내년 상반기까지 1천 만대 판매 목표

모델이 LG 웹OS 탑재 스마트+ TV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의 웹OS 탑재 스마트+ TV가 지난 5월 말 기준 전세계 누적 판매 100만대를 돌파했다.

LG 스마트+ TV는 ▲간편한 전환 ▲간편한 탐색 ▲간편한 연결 등으로 TV의 본질인 ‘간편한 사용성’을 차별점으로 내세운 차세대 스마트 TV다.

LG전자는 스마트 TV 사용편의성을 강조하기 위해 웹OS를 탑재한 스마트 TV에 플러스(+)를 붙여 ‘스마트+ TV’라는 새로운 명칭으로 시장공략에 나선 바 있다.

LG전자는 스마트+ TV를 지난 2월 말 국내에, 미국, 영국, 독일 등 해외에서는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스마트+ TV는 현재 45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LG 스마트+ TV는 해외출시 두 달여 만에 북미/중남미 32만대, 유럽/CIS 38만대 등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이처럼 단기간에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기존 스마트 TV의 복잡함 대신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UX)으로 ‘쉽고 빠른 사용성’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LG전자 웹OS 플랫폼’은 지난 3월 국제 인증기관인 ‘UL(Underwriter Laboratories)’과 ‘인터텍(Intertek)’으로부터 사용편의성에 대한 성능을 인증 받았다. 뿐만 아니라, 씨넷, 디지털 트렌드 등 해외 유수의 매체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이 같은 호평이 이어지면서 해외 거래선의 주문도 늘고 있어 판매증가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스마트+ TV 판매 국가를 6월까지 150개국 이상으로 확대해 내년 상반기까지 1천 만대 이상 판매할 계획이다.

LG전자 HE사업본부 TV사업담당 이인규 전무는 “웹OS 플랫폼을 적용한 스마트+ TV를 앞세워, 세계 스마트 TV 시장을 재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는 세계 스마트TV시장을 지난해 7,310만대에서 올해 8,325만대, 2015년 9,354만대, 2016년 1억240만대로 급성장할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