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초로 제품의 생산, 유통, 사용, 폐기 등 라이프 사이클 전 과정에 거쳐 필요한 물의 총량 측정
■ 세계적 공인 인증기관인 노르웨이 DNV와 ‘물 사용량’ 검증작업 완료
■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 전시회 ‘IFA 2013’ 서 검증 받은 세탁기 선보여
■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 이호 전무, “LG전자는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해갈 것”이라며, “이번 ‘물 발자국 검증’을 계기로 지구환경 및 물 부족 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새롭게 깨닫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

LG 세탁기 세계 최초 물 발자국 검증

LG전자가 친환경 부문에서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LG전자는 국제 공인 인증기관인 노르웨이 DNV(Det Norske Veritas)와 함께 세계 최초로 세탁기(모델명:F14A8QDA) 제품에 대한 ‘물 발자국(Water Footprint)’ 검증 작업을 마쳤다.

LG전자는 약 3개월의 검증기간 동안 엄격한 제품분석과 생산라인 현장실사를 거쳤다. 이를 통해 세탁기 제품의 생산부터 유통•사용•폐기 등에 이르는 전 과정(Life Cycle)에서 직•간접적으로 사용되는 물의 총량 검증을 받았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세계에서 유일하게 물 사용량 산정에 대한 제3자 공식 검증을 마친 제품이 되었다.

‘물 발자국’은 2011년 UNESCO 산하의 세계적 물•환경 교육기관인UNESCO-IHE(International Institute for Infrastructural Hydraulic and Environmental Engineering)가 ‘평가 매뉴얼’을 공표하면서 관심의 대상이 됐으며,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과 함께 지구환경 보호를 위한 대표적인 지표로 자리잡을 예정이다.

LG전자가 스스로 물 관리 검증에 나선 것은 독자적인 세탁기 기술인 DD(다이렉트 드라이브; Direct Drive)모터에 대한 자신감 때문이다. DD모터는 직접구동 방식의 정밀제어 기술로 ‘두드리기’, ‘주무르기’, ‘비비기’, ‘풀어주기’, ‘꼭꼭 짜기’, ‘흔들기’ 등 ‘6모션(식스모션)’을 구현해 세탁 효과를 높이면서도 물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이번에 ‘물 발자국’ 검증을 받은 LG전자 세탁기는 6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3’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물 발자국(Water Footprint)’은 단위 제품 및 단위 서비스 생산 전 과정(Life cycle) 동안 직‧간접적으로 사용되는 물의 총량을 뜻하는 것으로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사용하는 제품을 생산 • 소비하는데 얼마나 많은 양의 물이 필요한지 나타내 주는 지표이다.

한편 세계적 인증기관인 DNV는 노르웨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1864년에 설립 이래 전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온실가스 검증 등 다양한 분야의 인증을 담당하고 있다.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 이호 전무는 “LG전자는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친환경 기업으로서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해갈 것”이라며, “이번 ‘물 발자국 검증’을 계기로 지구환경 및 물 부족 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새롭게 깨닫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