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뛰어넘는 화합의 장”

■ 22일 이천 ‘LG 챔피언스 파크’서 한국여자야구 사상 첫 국제대회 개막
■ 한국의 ‘코리아’팀과 대만의 ‘뱅가드’팀 개막경기 시작으로 7개국 8개팀 150여 명 선수들 나흘간 열띤 경합
■ 구본준 부회장 “여자야구가 세계 최고의 스포츠 종목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 다할 것”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 로고 이미지 입니다.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하는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LG Cup International Women’s Baseball Tournament 2014)’가 22일 개막했다. 한국여자야구 사상 국내에서 국제대회가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22일 오전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 파크’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한국여자야구연맹 이광환 수석부회장, 조병돈 이천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개막을 축하했다.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이번 대회는 여자야구 발전에 기여하고자 마련한 화합과 교류의 장이다.” 라며 “앞으로도 여자야구가 세계 최고의 스포츠 종목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막경기에서는 한국의 ‘코리아(Korea)’팀과 대만의 ‘뱅가드(Vanguard)’팀이 명승부를 펼쳤다.

특히 구본준 부회장과 조병돈 이천시장이 시구자로 나서 역동적인 투구 폼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22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대회에는 한국(2개 팀), ‘홍콩 피닉스컵’ 우승 일본팀을 비롯해 미국, 대만, 홍콩, 호주, 인도를 포함한 7개국 8개팀 15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25일 결승전에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대회 관련 소식은 공식 페이스북(lgcup4u.com)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회가 열리는 ‘LG 챔피언스 파크’는 천연잔디 그라운드를 비롯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 시설을 자랑한다. LG전자는 이 곳의 야구전용구장에 태양광과 가장 유사하고 깜박임이 없어 스포츠 환경에 적합한 ‘PLS(Plasma Lighting System)조명’을 설치했다. PLS조명이 야구전용구장에 설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