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와 늘 콩닥콩닥 뛰는 가슴으로 사랑만 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하지만 어쩔 수 없이 으르렁 거리며 다투게 되는 때가 있습니다. 감히 추측하건대, 2014년 갑오년 새해를 사이좋게 맞이한 커플도 있겠지만 새해부터 벌써 다툰 커플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자, 새해를 맞아 다툰 커플, PUT YOUR HANDS UP! 연인 사이의 다툼, 현명한 해결책은 없을까요?

[버섯공주의 연애수업] ⑨ 연인사이 다툼, 화해하는 법

1차 전쟁 
“이거 이렇게 하는 거 맞아?”(나사를 이렇게 돌려야 작동하려나?)

“아니지. 아니. 내가 하는 걸 보고 나서 해 봐.”(그래. 여자친구에게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줘야지!)

“이렇게?”(이게 맞긴 한 거야?)

“아. 아니. 잠깐. 하아…”(아,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줘야 되는데…)

“헐! 지금 나한테 한숨 쉰 거지? 지금 내 행동이 한심하다는 거야?”(혼자서 해결 못한다고 여자친구인 나한테 한숨 쉰 거야?)

“아냐! 그런 의도가 아니야! 난 그런 의도가 아니라…”(아, 그래도 내가 남자인데 잘 모르겠다고 사람 부르자고 사실대로 말해야 하나.)

 

2차 전쟁

“그런 의도가 아니면 뭐야?”(어떻게 여자친구인 나한테 그럴 수가 있어?)

“아니… 이씨…”(아니. 도대체 어떤 부품이 잘못된 거지. 왜 작동을 안하는 거야?)

“뭐? 이씨…? 지금 나한테 욕한 거지?”

“욕? 무슨? 아냐. 욕이 아니라 순간적으로…”(그런데 내가 욕을 했나? 내가 무슨? 언제?)

“나 분명히 들었어. 지금 나한테 욕한 거잖아. 오빠 이런 사람이었어?”

“헐!”

 

연애 초기, 남자친구와 위와 유사한 상황에서 크게 다툰 적이 있습니다. 이제는 남자친구가 어떤 의도로, 왜 그렇게 행동하는지 잘 알기 때문에 싸울 일이 없지만 연애 초기에는 남자친구의 행동이나 말투에 크게 상처 받고 혼자 끙끙 앓았습니다.

추측하거나 확대 해석하지 말자

친구들끼리 모이면 종종 이런 말을 합니다.

딱 보면 알거든!”

그리고 실제 딱 보면 안다는 말처럼 상대방의 얼굴 표정이나 말투를 보고 그것이 진심인지, 거짓인지 혹은 어떤 상황에 어떤 심리인지 알아채곤 합니다. 하지만 추측은 언제나 틀릴 가능성을 수반하기 마련이죠. 다른 사람보다 상대적으로 예민하고 감정을 잘 살피는 편이니 자신이 옳다고 생각할 수는 있지만 역시, 추측이니 확률만 높을 뿐, 반드시 정답이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종종 ‘추측’을 ‘정답’으로 확대 해석해 문제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남색 슬리퍼 위로 아이보리 색을 띤 아기 꼬까신이 올려져 있다. 아이 꼬까신에는 "너무 부풀린거 아냐?" 라는 말풍선이 달려있다.

위 상황에서도 상대방이 한숨을 쉰 것은 나에게 대한 불평의 표시라고 1차 오해를 했고, ‘이씨’라는 한 마디에 그는 원래 욕을 잘 하는 그렇고 그런 사람이라고 2차 확대 해석했습니다. 특히, 다른 사람들보다 연인의 소소한 말과 행동에 더 크게 반응하고 확대 해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만큼 연인에게 관심이 많고, 관심을 받고 싶기 때문이죠. 보통 한 가지 이유로 싸움이 일어나는 경우는 없습니다. 물론, 처음엔 한 가지 이유였는지 모르나, 말다툼을 하다 보면, 1가지가 2가지가 되고, 2가지가 3가지로 됩니다. 화해할 때 쯤 되어서야 ‘도대체 왜 싸운거지?’ 싶기도 하고요.

연인사이, 어떤 이유에서 다투건 가급적 진실과 마주하기 전까진 혼자만의 ‘추측’이 ‘정답’이라 확신하지 않아야 합니다. 추측으로 시작된 것이 1차 전쟁, 2차 전쟁 발발의 원인이 되곤 하니 말이죠.

침묵’이 때론 독이 된다 – ‘침묵’할 바에 ‘유혹’하라

연인 사이 다투는 모습을 여기저기에서 많이 보곤 하는데 공통점이 있습니다. 서로의 입장만을 내세우고 서로의 주장만 한다는 건데요. 특히,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기 보다는 내 감정에 취해 나의 이야기만 하려고 하죠.

이처럼 흥분이 고조된 상태에서는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있으며 그런 과정에서 의도와 다르게 막말이 튀어나가는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종종 선택하는 것이 ‘침묵’입니다. 당장의 싸움을 침묵으로 피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오해가 오해를 낳을 수 있는 상황 속에서의 침묵은 치명적인 독이 되어 돌아옵니다.

그렇다면 침묵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싸움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라는 질문에 대한 제 답은 ‘침묵’이 아닌 ‘유혹’입니다. 꺄! 부끄럽게 왜 이러세요! 할지도 모르겠네요. 침묵과 유혹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말을 아낀다는 점이죠. 싸움을 피하기 위해 침묵한답시고, 입만 굳게 다물고 있을 바에, 입은 굳게 다물되 눈은 연인을 사랑스럽게(째려보는거 말고-_-;) 바라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유불문.

서로의 주장만 내세우며 다투다가도 남자친구가 은근슬쩍 건네는 ‘고기 먹으러 갈까?’라는 한마디에 ‘그럴까?’라며 은근슬쩍 손을 잡습니다. 남자친구는 ‘고기’로 저를 유혹합니다. ‘니가 좋아하는 고기야. 이래도 넘어오지 않을래? 그냥 모르는 척 넘어와 주라.’라는 암묵적 신호죠.

저 역시, 남자친구의 점점 격해지는 말투에 한참동안 남자친구 눈만 뚫어져라 보다가 볼에 갑자기 뽀뽀를 하기도 하고 목을 감기도 합니다. ‘내가 미안해. 우리 다툼은 여기까지 하자!’ 라는 암묵적 신호죠. 서로가 어떤 것을, 어떻게 할 때 좋아하는지는 서로가 가장 잘 압니다.

달콤해 보이는 삼색의 마카롱이 올려져 있고 "최대한 달달하게" 라는 말풍선이 달려있다.

이처럼 ‘미안해’의 다른 표현으로 사랑하는 이에게 스을쩍 신호를 보내는 법을 알고 서로가 그 신호를 받을 줄 안다면 아무리 다투게 되더라도 싸움이 곧 이별로 이어지는 극한 상황이 쉽게 오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상대방 탓은 그만!

연애 8년차(아, 새해를 맞았으니 이제는 9년차인가?)인 지금은 싸울 일이 극히 드뭅니다. 오랜 시간 함께 한 만큼 서로의 성향을 잘 알기 때문이 그 첫번재 이유이겠지만 상당 부분은 서로에게 맞춰져 익숙해졌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인지 자신에게 꼭 맞는 100% 맞춤형 이성을 만나라는 말보다는 어느 정도의 성향이 맞는 사람을 만나 서로 맞춰 가며 만나라는 말이 더 와닿습니다. (이야기가 딴 곳으로 새는 것 같으니 잠시 접어두고)

연애 초기엔 남자친구와 다툴 때면 남자친구는 본인이 잘못했건 잘못하지 않았건 ‘미안하다’는 말을 먼저 하는 편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복에 겨운 저는(-_-;) 남자친구에게 추궁에 추궁을 했던 것 같네요.

미안해.”

뭐가 미안한지 알고 있는 거야?”

응. 그래서 미안하다고 하는 거잖아.”

아니, 어떻게 나한테 그럴 수 있어? 오빤…”

그럼 나보고 어쩌라는거야? 넌 항상 그런 식이야. 내가 사과를 해도…”

 

TV드라마에서나 보던 익숙한 장면.

TV로 볼 땐, ‘저 여자 대체 왜 저러는 거야? 그냥 쿨하게 사과 받아 들이고 사과하면 되잖아.’라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제가 그 상황에 놓이게 되니 쿨한 여자가 되기란 쉽지 않더군요. -_-; 그야말로 꽉 막힌, 속이 좁디 좁은 여자였습니다. 상대방의 ‘미안해’라는 사과 한마디로는 쉽게 그 감정을 추수리기 어렵더군요.

뭐가 미안한지 알고 있는 거야? VS 거봐. 넌 항상 그런 식이야

미안하다고 사과를 해도 뭐가 미안한지 알고 있냐고 되묻는 여자. 그런 여자에게 ‘그래, 넌 항상 그런식이지.’라고 체념하는 듯한 남자. 모든 싸움이 화해로 가는 과정에서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상대방’ 탓만 하지 않고 ‘나’를 돌아봐야 한다는거죠.

침대에서 두 강아지가 서로 달라붙어 있는 모습이다. "우린 사이가 참 좋아. 싸우지도 않고."라는 말풍선과 "일방적으로 내가 참고 있을거란 생각은 들지 않아?"라는 말풍선이 달려 웃음을 주고 있다.

가장 좋은 건 역시 싸우지 않는 것이겠지만, 연인 사이 다툼으로 서로 몰랐던 모습을 알게 되고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의 하나로 보면 또 부정적으로만 보이지는 않습니다. 다만, 싸울 때 내세우는 자존심을 화해할 때까지 내세우게 되면 그것은 결코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이 될 수 없습니다. 어차피 지나가야 하는 과정의 하나라면, 이왕이면 보다 좋은 방법으로 보다 잘 해결하는 것이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