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로 에어컨, 제습기와 같은 계절 가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국내 최초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모델명:LD-159DQV)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LG전자는 1986년 제습기 사업을 처음 시작한 이후 올해 5월 전세계 누적 판매량 천만대를 기록하면서 2007년부터 2013년까지 7년 연속 세계 판매 1위(유로모니터 소매 제습기 판매 기준)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데요. 오늘은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를 만든 주인공들을 직접 만나 궁금한 점을 직접 전해 드리고자 합니다.

#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 개발팀 인터뷰 – 윤상연 책임, 김진수 선임, 송태훈 대리, 박재용 연구원

LGE_제습기 개발자들이 제품과 함께 미소를 짓고 있다.  왼쪽부터 송태훈 대리(상품기획), 윤상연 책임(개발), 박재용 연구원, 김진수 선임(디자이너)

왼쪽부터 송태훈 대리(상품기획), 윤상연 책임(개발), 박재용 연구원, 김진수 선임(디자이너)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모델명:LD-159DQV)의 인기 요인은 ‘뛰어난 성능’과 ‘소비자 편의성 강화’입니다. LG전자는 국내산 LG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하는 한편, 실내 환경에 맞춰 자동으로 습도를 조절하는 ‘스마트 제습’ 기능도 구현했습니다.

토출 온도를 기존 제습기 대비 최대 10℃ 낮췄고 소음도 정속형 제품 대비 4데시빌(dB)이상 줄인 이 제품으로 지난해 제품 대비 제습속도를 최대 20% 이상 높였습니다.

인버터 제습기의 정면과 후면의 제품 사진

 

Q1.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의 반응이 뜨거운데요, 비결은 무엇인가요? 

송태훈 대리 에어컨과 제습기가 휘센 브랜드로 통합되면서 휘센의 노하우가 제습기에 모두 전수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기술 면에서는 인버터 기술이, 디자인 면에서는 사용자 환경에 맞춰 편의성이 개선됐습니다. 특히, 제습기의 바퀴를 적용하기 위해 디자인연구소과 RAC 연구소에서 차별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셨습니다. 


2014년 휘센의 이름으로 국내 최초의 인버터 제습기를 선보입니다.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 에어컨과 제습기의 원리는 같습니다. 최고의 에어컨 기술로 최고의 제습기가 탄생하였습니다. 제습속도는 더 빨라지고, 소음은 더 낮아지고, 효율은 더 높아진 휘센의 인버터 기술이 만든 클래스가 다른 제습기. 최고의 국산 컴프레셔 기술로 그 성능을 믿을 수 있습니다. 투명 소재의 물통과 LED 라이팅은 물통 속의 수분을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하며 한 손으로 쉽게 빼고 한 손으로 들기 편한 물통 구조. 이동 시 흔들림에도 물이 새지 않습니다. 또한 세배 더 커진 대형 바퀴와 360도 회전 가능한 회전 바퀴로 이동은 더 편리해졌습니다. 한 손에 쉽게 잡히고 허리를 굽히지 않아도 되는 높이의 이지 핸들. 언제 어느 곳이든 쾌적하게 습기를 제거해 주는 오직 휘센만의 편리함입니다. 비에 젖은 신발도 빨리 말릴 수 있고, 옷장 속 습기도 빨리 제거해 주고, 장마철에도 빨래를 말릴 수 있는 의류 건조. 이 모든 것은 세균과 바이러스가 없는 휘센만의 깨끗한 제습입니다. LG 휘센이기에 가능한 국내 최초의 인버터 제습기. 세상에 없던 제습기. 휘센의 인버터 제습기가 당신의 삶을 더 쾌적하게 만듭니다.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

 

박재용 연구원 그동안 선보였던 제습기는 허리를 굽힌 상태에서 제품을 끌고 갈야 하는 형태였죠. 물을 포함해 20kg가 넘을 정도로 무거운 제품이다보니 특히 여성 고객이 제습기 이동시 힘들어 했다는데 착안해 개선을 했죠.
허리를 굽히지 않고 끌수 있는 위치에 핸들이 적용하고, 문턱을 쉽게 넘을 수 있는 대형바퀴를 적용해 이동이 더욱 편안하도록 배려했습니다. 물통은 교환 및 이동 편의를 위해 슬라이딩 방식을 채택해 한 손으로도 쉽게 탈착이 가능하며, 투명한 재질 물통과 LED 조명을 적용해 만수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14_휘센_제습기_광고_이동이 쉬운 이지핸들 이지휠. 제습기를 손으로 잡은 채 강아지를 따라가는 한 여성의 모습

윤상연 책임연구원 바퀴는 이전 제품에도 있었는데 이를 고객 관점으로 개선해 이동성을 높였습니다. 기존 대비 3배 더 커진 대형 바퀴와 360°로 방향 전환이 가능한 바퀴, 허리를 굽히지 않고도 제품을 쉽게 옮길 수 있는 ‘이지 핸들’ 등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더욱 강화했죠.

Q2. 고객 인사이트 발굴은 어떻게 하셨나요? 

송태훈 대리 제품 개발 과정에서 다양한 고객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UT조사, 설문 등 온라인 오프라인 방식을 통해 서베이 포커스 그룹 인터뷰 등을 진행했고 축적된 인사이트를 통해 개선점을 도출했습니다.

LGE_제습기 개발자들이 제습기와 함께 환하게 웃고 있다. 왼쪽부터 송태훈 대리(상품기획), 윤상연 책임(개발), 박재용 연구원, 김진수 선임(디자이너)

윤상연 책임연구원 최근 제습기 시장의 성장세가 폭발해서 그렇지 LG전자는 1986년부터 제습기를 꾸준히 개발해 왔습니다. 오랜 사업 경험을 통해 사용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했죠. 이번 제품에는 가장 핵심적인 기술인 ‘소음’과 ‘토출 온도’를 낮추는데 집중했습니다. 타사와 비교 불가한, 핵심 경쟁력은 제습기의 심장인 컴프레서입니다. 특히 LG에서 직접 개발하고 생산한 ‘한국산’이라는 것이 차별화 포인트입니다.

물이 얼마나 찼는지 한 눈에 보이고, 비울 때도 편리한 물통에 대한 설명. 한 눈에 보이는 투명한 물통, 더 밝게 보이는 LED라이팅, 옮기기 쉬운 튼튼한 손잡이, 깔끔하게 비워지는 고정식 뚜껑

김진수 선임연구원 LG휘센 제습기는 경쟁사 대비 한 손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고 물통도 한 손으로 개폐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한 손 시스템, 레이디케어시스템에 집중했죠. 제습기가 제품 특성 상 물이 고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도록 물통 전체를 시원하게 키우고 LED조명까지 적용해 감성적인 만족감도 높인 것이 주효한 것 같습니다.  

Q3. 제습기가 필수 가전이 된 배경은?  

윤상연 책임연구원 제습기는 이젠 주거공간 어디에서도 놓고 편하게 쓸 수 있는 사계절 제품으로 바뀌었습니다. 토출 온도를 기존 제습기 대비 최대 10℃ 낮출 수 있었던 것은 냉동 싸이클(에어컨과 동일한)을 최적화 했기에 가능했습니다. 제습기 자체 기술로 토출 온도를 낮추는 것은 LG휘센이 유일한데요, 이것이 바로 기술력의 차이입니다.

송태훈 대리 제습기 시장 성장의 요인은 환경 변화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최근 폭염, 고온다습한 기후로 변화하면서 제습기가 선택 가전에서 필수 가전로 변하게 된 것이죠. 가정에는 거실, 침실, 옷방, 화장실 등 다양한 공간이 있는데 에어컨은 침실과 거실에만 활용이 국한되어 있었죠. 에어컨의 제습 기능은 전기료 부담이 있으니 제습기가 상대적으로 경제적일 수 밖에 없고요. 상대 습도를 낮춰 불쾌지수만 낮춰도 훨씬 상쾌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Q4. 개발시 힘들었거나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김진수 선임연구원 한 손으로 물통을 쉽게 이용할 수 있게 개발하기 위해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손잡이, 물통 테스트만 해도 수백 번 이상 던지고 테스트했습니다. 신뢰성 테스트만 3개월 이상 걸렸으니까요. 그렇게 씨름한 결과 기존 제품이 물통을 이용할 때 2~3개의 모션이 필요했다면 지금은 한번에 가능해졌죠.

2014 휘센 제습기 광고 스틸 컷. 거실 한가운데 놓인 제습기 뒤로 아이와 함께 노는 엄마의 모습이 보인다.

송태훈 대리 지난해 말 제품 개발을 완료해 준비된 기술을 탑재했고, 이미 LG전자는 3월 초 유럽 ‘티유브이 라인란드(TUV Rheinland)’로부터 휘센 인버터 제습기 성능을 인정 받았습니다. 앞으로도 고객가치 측면에서 진정한 1등으로 평가 받겠습니다.

  

윤상연 책임연구원 국내총생산(GDP) 2만불이 넘으면 공기의 질을 따지기 시작한다고 하죠? 한국도 이런 이유로 제습기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올해 LG전자는 ‘휘센’ 브랜드와 인버터 기술 적용을 통해 제습기 제품 경쟁력을 한 차원 높였는데요, 디자인과 사용 편의성을 한층 강화한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의 활약을 기대해 주셔도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