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14일 여의도 LG 트윈타워에서 ‘2015년 LG PC 신제품 발표회’가 열렸습니다. 이른 시간부터 시작된 신제품 발표회였지만, 수많은 기자들과 블로거,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LG PC의 2015년 신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습니다.

'세계최경량 LG PC 그램 14/15 한국기록원 공식기록 인증' 팻말을 들고있는 레인보우의 멤버 '지숙'

그럴만도 한 것이 지난해 노트북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든 ‘그램(GRAM)’의 2015년형 모델과 함께 LG만의 영역을 개척해가는 일체형PC에서 놀랄만한 진보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 그럼 이제부터 현장에서 만나본 2015년형 ‘그램 14’와 ‘곡면 일체형 PC’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흰색과 검은색의 2015년형 ‘그램 14’가 전시되어있다.

2015년형 ‘그램 14’, 독보적인 매력을 보이다

이번 LG PC 신제품 발표회에는 인기 걸그룹인 레인보우의 멤버이자 쑥로그(http://blog.naver.com/comingsook)를 운영하는 블로거인 ‘지숙’이 사회를 맡아 한층 부드러우면서 집중력 있는 행사가 된 것 같습니다.

2015년형 LG PC 신제품 발표회 현장. 사회를 담당한 레인보우 지숙과 꽉 찬 관객석이 보인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신제품 발표에서 첫 선을 보인 모델은 14형 노트북 ‘그램 14’였습니다. 14형 노트북 중 최경량인 980g을 실현해 한국기록원 공식 인증을 받았습니다. 전작 그램의 두께와 무게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안과 밖으로 상당한 업그레이드를 보여주었습니다. 14인치 노트북은 휴대성과 생산성 양쪽으로 활용성이 높지만, 두께와 무게 그리고 성능이라는 밸런스를 맞추기 상당히 어려운 영역입니다. ‘그램 14’는 이런 어려운 영역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 것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습니다.

2015년형 LG 그램 14의 모습(위), LG 그램 14의 측면 슬롯을 확대한 사진(왼쪽 아래), LG 그램 14를 부팅시키자 커버의 LG 마크가 빛나고 있다.(오른쪽 아래)

‘그램 14’는 인텔 5세대 CPU ‘코어 i7’을 탑재해 그래픽 성능을 높였고, 고밀도 배터리로 속을 채우고, 풀메탈 바디로 겉을 한층 더 단단하게 마감했습니다. 노트북 화면을 열었을 때, LG 로고에 들어오는 은은한 불빛도 놓칠 수 없는 매력 포인트로 감성까지 꼼꼼히 채워주는군요. 사용자들이 노트북에 원하는 성능과 배터리, 그리고 가벼움의 휴대성, 거기다 메탈 재질의 탄탄함까지 모두 잘 갖추고 등장한 ‘그램 14’였습니다.

LG PC 그램이 놓인 모습(왼쪽), 저울에 LG 그램을 올려놓으면 980g의 무게를 확인할 수 있다.(오른쪽)

메탈 블랙의 묵직함도 좋지만, 스노우 화이트의 깔끔함과 그램이 가져온 디자인 감성을 이어가는 모습도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역시나 그램이라면 무게인데, 메탈을 사용하면서도 980g을 유지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하지만 LG전자의 ‘그램 14’는 항공기 등에 사용되는 카본마그네슘, 리튬마그네슘등의 신소재를 채용하며 그램의 날렵하면서도 탄탄한 모습을 완성시켰습니다.

현재 노트북 시장이 13형과 15형으로 사용성이 나뉘어진 상황에서 14형은 조금 미묘한 느낌이 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기존의 14형은 베젤과 두께, 무게 등에서 13형의 장점을 소화하지 못했을 뿐, 14형이 가지는 밸런스의 매력과 잠재력은 상당히 크다고 생각합니다. LG전자의 ‘그램 14’는 그런 미지의 영역에 확실한 승부수를 던질 수 있게 꼼꼼히 준비한 모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LG 일체형 PC, 21:9 곡면 디스플레이를 품다

LG 일체형 PC 21:9 곡면 디스플레이의 장점. 위 아래 검정색 화면(레터박스) 없이 극장에서 보던 그대로! 1.8배의 화면 크기로 영화 감상 시 꽉 찬 화면과 곡면 디스플레이로 더 큰 실감과 밀려오는 감동을 느낄 수 있다.(위), IPS 디스플레이의 선명함의 차이! 색 표현력, 광시야각, 선명함 모두 뛰어나다. (왼쪽 아래), 29V950의 최적 곡률 구현! 사람의 눈에 최적화된 3800R의 곡률을 구현했다.(오른쪽 아래)

‘그램 14’에 이어 2015년 LG PC 신제품 발표회의 주인공은 ‘LG 곡면 21:9 시네뷰 일체형 PC'(모델명: 29V950)입니다. 이미 일체형PC 분야에서도 평면 21:9 모니터를 앞장세워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LG전자가 2015년에는 곡면 21:9 모니터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를 시도했습니다. 최적의 곡면율과 IPS 패널의 우수성을 앞세운 LG 디스플레이에 대한 믿음이 있기에 곡면 21:9 일체형 PC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았습니다.

LG 일체형 PC가 전시된 모습(위), LG 일체형 PC 앞에 놓인 키보드와 마우스(왼쪽 아래), LG 일체형 PC의 거치대는 강렬한 레드 색상으로 포인트를 줬다.(오른쪽 아래)

역시나 인텔 5세대 CPU를 탑재한 것은 물론 29형 21:9 곡면 디스플레이로 쾌적하면서도 집중도 높은 사용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거기다 HDTV 튜너를 탑재해 PC를 켜지 않고도 TV로 활용할 수 있는 점이나 필요할 때에만 손쉽게 꺼내서 사용할 수 있는 웹캠 등은 오랜 시간 사용자들과 호흡하며 피드백을 들어온 결과물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게다가 공간 활용과 디자인 감성을 동시에 잡아주는 디자인, 무선으로 모두 처리한 키보드와 마우스까지 일체형PC를 사용하는 사용자의 눈높이와 니즈를 상당히 많이 고민한 결과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간 활용과 선이 깔끔해진다는 장점을 가지는 일체형PC 시장에서 LG의 ‘LG 곡면 21:9 시네뷰 일체형 PC’는 또 한 번 큰 방점과 함께 독보적인 행보를 보여줄 제품이 될 듯합니다.

놓치면 안될 2015년 LG PC 제품들

LG 일체형 PC를 실행시킨 모습. 넓은 화면과 깔끔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이번 발표회에서는 ‘그램 14’와 ‘LG 곡면 21:9 시네뷰 일체형 PC가 주인공이었지만, 그 외에도 그램의 유전자를 그대로 가진 15형 ‘그램 15’와 평면 일체형PC, 그리고 ‘탭북2’, 독특한 사용성이 돋보이는 ‘탭북 듀오’ 등도 발표회에서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실물로 만나 본 ‘탭북 듀오’는 단순히 분리형 키보드를 가진 모델이 아니라 실용적인 사용성이 돋보이는 녀석이라 관심이 많이 가기도 했습니다.

LG 탭북 듀오. 왼쪽은 검은 색상, 오른쪽은 흰 색상의 제품을 나란히 놓았다.

‘그램 14’와 ‘LG 곡면 21:9 시네뷰 일체형 PC’가 쌍두마차가 되어 이끌어 갈 2015년 LG PC 라인업. 더욱 다양한 라인업이 보여줄 LG PC의 원투 펀치가 기대되는 2015년 LG PC 신제품 발표회였습니다.

그 누구보다 먼저 kg의 벽을 깬 그램

또 한번 혁신을 시작했다.

이번엔 키우자.

11% 더 커진 화면과 견고한 풀 메탈 바디

고성능 프로세서에 대용량 배터리를 갖추고도

여전히 980g

혁신은 그램처럼.

LG PC 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