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과 함께 산다면 청소기는 없어선 안 될 소중한 물건인데요. 침대나 이불 등에 남아있는 반려동물의 털을 없애려면 침구 청소기는 필수입니다. 그리고 귀차니즘과 함께 저처럼 싱글에 귀가 시간도 들쑥날쑥한 사람에게는 로봇청소기가 그중에서도 끝판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고양이 사진

처음 이 로보킹 듀얼아이 2.0을 받았을때 조금 당황했던게 사실입니다. 지금까지 본 로봇청소기는 모두 원형이라 왜 이럴까 하는 의문 이었습니다. 헌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우리가 거주하는 공간은 대부분 사각형으로 각이 졌으니 둥근형태의 청소기가 지나갈때 모서리 부분은 아무래도 청소의 사각지대가 생길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청소기가 사각형이면 벽면 밀착이 가능해 코너의 모서리에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습니다. 생각해보니 이 네모난 청소기의 형태는 그럴듯 하게 느껴집니다.

스스로 지도를 그리는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사진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사진

로보킹 듀얼아이 2.0 이라는 이름에서 알수있듯이 이 로보킹 청소기는 두개의 카메라를 가지고 있습니다. 상단부의 카메라는 벽면과 천정을 캡쳐하여 구조를 파악하고 청소한 곳과 안한 곳을 기억하게 됩니다.

하단에는 카메라와 센서가 함께 있는데 주행 거리를 측정하고 바닥의 패턴을 기억해 저장합니다. 이렇게 두 개의 카메라를 사용해 충전대를 기준으로 집 안의 구조물 등을 파악합니다. 충전대의 위치를 바꾸면 구조가 달라져 처음부터 다시 측정하게 되니 참고 하세요.

로봇청소기 혼자 집 구조에 대한 지도를 만들고 청소를 하게 되니 로봇청소기도 상당히 스마트해지고 똑똑해졌습니다.

고양이,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사진

이 네모난 녀석의 청소능력은 상당히 괜찮습니다. 집에 오면 피곤해도 진공청소기를 들고 고양이의 털을 청소해야만 쉴 수 있었는데 이제는 로봇청소기 버튼만 한번 누르고 씻고 나오면 바닥이 깔끔해 집니다. 게다가 늦은 귀가 시 소음때문에 큰 진공 청소기를 들고 청소하기가 미안했는데, 이 청소기의 경우 소음이 매우 작아 야간청소에도 적합합니다. 진공 청소기를 돌리면 소음 때문에 고양이가 놀라서 도망가거나 했는데 이 로봇청소기는 소음도 적고 고양이에게 매우 신기해 보였는지 도망가지 않고 지켜 봅니다.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사진

모서리에 이렇게 솔이 달려 있어 빠른 속도로 회전하며 바닥에 떨어진 먼지와 고양이 털을 주워 담습니다. 아마 고양이와 같은 반려동물을 키우시는 분은 저처럼 동물 털에 대한 스트레스가 있을 겁니다. 여름에는 삭발도 해보고 현재 침구청소기까지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외출이나 혹은 집을 며칠 비우고 돌아오면 제일 골치거리가 이 동물의 털인데 바람이 불면 이 털들은 방의 구석구석 모서리에 가서 쌓이게 됩니다. 이 네모난 로봇 청소기는 모서리 구석진 곳까지 브러쉬로 쓸어 담습니다.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사진

그냥 바닥을 볼 땐 털이 눈에 안띄지만 방 하나만 청소해도 이렇게 많은 털이 나옵니다. 그래서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들은 흔히들 고양이를 두고 ‘털 뿜어내는 짐승’이라고 합니다.

너무나 편리한 예약 기능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리모컨 사진

혼자 살면서 청소는 정말 귀찮은 일 중 하나입니다. 게다가 고양이까지 있는데다 가끔 며칠씩 집을 비우기 일쑤이니 한번씩 나갔다 오면 여기저기 날리는 고양이털과 고양이 발자국까지 감당하기 힘들 지경입니다. 이 로봇 청소기의 예약 기능은 시간을 지정해 두면 하루에 한번씩 혼자 알아서 청소를 합니다. 이 기능은 정말 사랑스러운 기능입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분위기가 달라졌다고나 할까요.

고양이,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사진

예약 기능을 해두고 간다면 위 사진처럼 재미있는 광경이 펼쳐질지도…..

고양이나 개 같은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한다면 이 네모난 로봇청소기 로보킹은 청소의 끝판왕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동물털에 대한 스트레스는 확 줄어들죠. 귀가 후 만사가 귀찮고 하기 싫어질 때… 하지만 날리는 털을 보면 대책이 안설 때. 버튼 한번만 누르세요. 로봇청소기 듀얼아이 2.0, 동물과 함께가 아니라도 한번쯤 구매를 고려해 볼만한 생활 가전제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