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처럼 현대인의 손에 오래 붙어있는 디지털 도구도 없을 것이다. 스마트폰을 이야기할 때 전화라는 본연의 기능은 이제 중요하지 않은 시대가 되었다. 그러면 과연 사람들은 스마트폰의 어떤 기능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을까?

개인적인 의견도 그렇고 주위의 사용 씬을 보면 ‘카메라’ 기능이 단연 으뜸이다. 흔히 보는 여행지 인증샷부터 셀프샷, 음식 사진까지, SNS로 올라오는 수많은 사진들이 이제는 뉴스 소스로도 사용되는 시대이다. 어느덧 스마트폰 카메라는 상당히 중요한 기능으로 자리 잡은지 오래며, 이젠 콤팩트 카메라로 불리는 똑딱이 카메라와 거의 근접한 수준에 와 있다.

한 손으로 G3 화이트 모델을 들고 있다. 사진은 G3의 뒷모습

2년 전, LG전자 MC연구소 임원진과의 간담회에서 ‘사진이 잘 나오는 스마트폰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한 적이 있는데 최근 출시한 ‘LG G3’는 그런 점을 잘 반영하고 있어 매우 흡족하다. 휴대하기 편한 카메라는 아무래도 기록을 남기기 좋고, 특히 스마트폰 카메라는 늘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어 자기 생각과 표현을 하기 위한 아주 좋은 적절한 도구다.

사람들은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시간을 스마트폰으로 담고 그것을 공유하며 생각을 나눈다. 우리는 이것을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도 한다. 지금부터 ‘LG G3’로 담아본 내 개인적 일상의 기록을 공유해 드리고자 한다. 사실 매일 난 스마트폰과 카메라로 시간을 기록하며 살고 있다.

‘LG G3’로 담아본 소소한 일상

노란색 고양이가 바닥에 누워 카메라를 보고있다.

길에서 태어나 길에서 크고 그리고 길 위에서 사라지는 길고양이들. 이 아이들은 사람들에게 밥을 얻어 먹고 살아서 그런지 사람을 만나면 집고양이같이 굴때도 있다. 사람과 함께 사는 방법을 꽤 빨리 터득한 아이들.

울창한 나무와 꽃 사이로 햇살이 비추고 있다

더위가 너무 빨리 찾아온 햇살이 부서지던 2014년 6월의 어느날 ~

동그란 거울 속에 보이는 어느 삼거리 풍경

거울 속에 보이는 어느 삼거리의 풍경.

순간포착한 강아지의 사진. 웃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담장 너머 나를 보고 웃고 있는 강아지.. 그래 이건 그냥 정말 웃고 있는거 같았다.

검은색과 흰색, 회색이 섞인 단모종 고양이가 침대에 누워있다.

우리 집에서 제일 팔자 좋은 야웅군. 아마 나 보다 더 오랜 시간을 이 집에서 보내고 있다. 반려동물 중 집고양이만큼 팔자가 좋은 동물은 없는 듯하다.

강아지 두 마리가 목에 줄을 매고 병원에 끌려가고 있다. 네 발로 버티고 있는 모습.

강아지들의 빠떼루. 병원을 싫어하는 건 동물이나 사람이나 마찬가지인가 보다. 진료실에 들어가지 않을려고 버티고 있는 강아지들을 보니 니들도 아는구나. 주사는 아프지 ^^ 개주인만 애를 먹고 있다.

초콜릿 조각 케이크를 흰색 접시에 담아 먹고있는 모습. 아래 쪽으로는 음료수도 보인다.

달달한 케익과 함께하는 시간 가는 줄 모르는 오후의 수다.

우주선 모양의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의 야경.

우주선 모양의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의 야경. 곡면의 건물이 인상적이다.

볼 때마다 묘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야간 불이켜진 동대문 DDP의 모습. 거대한 우주선에 탑승한 기분이랄까~

흰색과 회색, 검은색이 섞인 단모종 고양이의 옆모습을 클로즈업한 사진.

호기심이 많은 야웅군이 내 옆에 찰싹 붙어서 함께 모니터를 지켜보는 중이다.

꽃과 함께 나뭇잎 사이로 보이는 하늘. 포커스가 맞지 않아 동글동글한 빛망울이 보인다.

매직 포커스 기능을 활용해 꽃은 날려 버리고 나뭇잎 사이로 떨어지는 빛망울만 담았다. 초점이 나갔다고 볼 수도 있지만, 나뭇잎 사이로 보이는 동글동글한 빛망울의 느낌이 참 좋았던  사진.

색연필로 덧칠한 그림. 책상 위로 늘어져 있는 색연필과 왼쪽에 놓인 스케치북에는 누드로 있는 여인의 뒷모습이 보인다.

거친 벽면을 만들기 위해 색연필로 덧칠을 하다 한 쪽벽을 망쳐버린 그림.

핑크색 꽃에 물방울이 송글송글 맺혀있다

더위를 식혀 준 잠깐의 소나기가 내리고 난 후. 꽃에도 생기가 돈다.

늦은 밤 귀가길의 용산역 야경. 파란색 조명으로 빛나는 용산역으로 걸어 들어가는 사람들. ▲ 늦은 밤 귀가길 용산역의 풍경

스마트폰으로 어떤 특별한 피사체를 담지는 않습니다. 손에 늘 쥐고 있어 그런지 하루하루를 그냥 기록하고 공유하기에 그만큼 편하고 발전한 카메라는 이제 똑딱이라 불리는 콤팩트 카메라의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할까요? 이것만큼 하루를 기록하기 편한 디지털 기기가 또 있을까라는 생각도 듭니다.

  • ‘LG G3’ 사진촬영 팁 

‘LG G3’의 경우 OIS+(손떨림방지), 레이저 오토포커스는 일상에서 지나가며 스냅사진을 담기에 아주 좋은 편입니다. ‘LG G3’ 카메라로 일상을 기록하실 때 편리하게 활용하기 좋은 팁을 하나 드리자면, 전/후면의 볼륨다운 버튼을 자주 이용하는 것입니다.

한 손으로 G3 후면에 위치한 카메라와 셀카버튼을 누르는 모습.

아무래도 손가락으로 피사체를 터치하고 다시 촬영버튼을 누르면 피사체의 움직임이 빠른 경우 원하던 장면을 잡기 힘들지만, 화면을 터치해 피사체에 포커싱이 맞는 순간 뒤쪽 버튼을 누르면 바로 촬영이 되고 언제나 OIS+와 오토포커스는 함께 동작해 놓칠 수 있는 순간을 재빨리 담을 수 있습니다. 이건 지금까지 출시된 다른 스마트폰에 없는 차별화된 장점이며 특히 빠른 AF는 촛점이 맞는 순간 후면의 버튼을 누르면 촬영이 됩니다.

또 볼륨다운 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으면 연속 촬영이 가능해 빠르게 움직이는 아이나 반려동물의 순간 포착하기에도 편리합니다. 이 촬영법은 손가락을 옮길 필요도 없고 후면버튼의 장점도 잘 살려주면서 빠른 AF성능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사실 처음에는 스마트폰에서 AF보조광이 필요할까 생각했는데 이번 ‘LG G3’ 카메라의 OIS+와 레이저 오토포커스는 아주 좋은 궁합을 보여주며 다른 스마트폰과 비교해 빠른 AF성능은 근거리에서 원한던 장면을 재빨리 캡처해 줘 무척 만족하고 있습니다.

 # 위 사진들은 ‘LG G3’로 촬영한 후 추가 보정을 하지 않고 원본에서 리사이즈 저작권 표시를 위한 워터마크만 넣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