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9월 5일부터 10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4’에  ‘더 나은 고객의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개막 첫날 많은 관람객으로 발 디딜 틈 없는 LG전자 부스에는 디스플레이의 슬로건인 ‘4K 울트라 HD로 느끼는 차별성’을 확실히 느낄 수 있는 차세대 고화질 디스플레이들을 전시하고 있었는데요.

그중에서 관람객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은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었는지, 주요 제품의 특징과 현지 반응을 중심으로 생생한 현장 분위기를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IFA 2014에서 관객들이 LG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향연, LG가 게임체인저(Game Changer)가 되다.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들어서면 울트라HD 84형 디스플레이 20대가 만들어낸 초대형 사이니지를 만나볼 수 있는데요. 이 영상은 고객이 일상 생활 속에서 LG전자 제품과 함께 하는 모습을 통해 디자인과 편리성, 최고의 화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초대형 사이니지가 만들어내는 현란한 영상에 모두의 발걸음을 잠시 멈추게 하더군요.

울트라HD 84형 디스플레이 20대가 만들어낸 초대형 사이니지

LG 4K OLED TV 부스 앞에서 사진을 찍는 관객들

LG전자 디스플레이 제품 중 가장 관심을 많이 받은 제품은 단연 지난 8월 국내에서 공개한 ‘울트라 올레드 TV’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외신에서 생방송으로 취재를 하는 것은 물론이고, 해외 유명 블로거와 관람객들도 사진을 찍으며 열띤 관심을 나타내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 공개한 ‘울트라 올레드 TV’는 WRGB방식의 울트라HD 해상도로 3,300만개의 서브화소로 현존 최고의 화질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LG 4K OLED TV가 전시된 모습(왼쪽)  LG 4K OLED TV를 관람하는 관객들(오른쪽)

또한 ‘IFA 2014’를 통해서 처음으로 공개된 77형 세계 최초 ‘LG 가변형 울트라 올레드 TV’는 사용자가 리모컨을 통해서 화면의 곡률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 관람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요. 현장에서도 해외 언론들이 자유로운 곡률 조절에 대해서 자세한 취재를 하고 있었습니다.

전시된 LG OLED TV를 바라보는 관객들의 모습

현장의 관람객들 역시 타사 대비 화질 우위를 갖고 있는 ‘LG 울트라HD TV’의 완벽한 화질과 슬림한 디자인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었습니다. 이처럼 정교하고 섬세한 화질을 직접 카메라로 담아가기 위한 분들은 물론이고, 슬림한 두께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서 직접 TV 앞으로 다가가 체험하는 분들도 많이 보였습니다.

LG 4K OLED TV가 전시된 모습(왼쪽)  LG 4K OLED TV를 관람하는 관객들(오른쪽)

‘스와로브스키 올레드 TV’와 ‘8K 울트라HD TV’에 관람객 몰려 

‘울트라 올레드 TV’와 함께 많은 관람객의 발걸음을 사로 잡은 곳은 울트라 올레드 TV에 반영된 하만카돈의 사운드를 체험할 수 있는 부스와 울트라 HD TV로 더욱 생생한 3D를 감상할 수 있는 부스였습니다. 이번에 출시된 ‘울트라 올레드 TV’에는 하만카돈과의 제휴를 통해서 균형 있는 음질과 멀티채널 울트라 서라운드 기술이 적용된 사운드를 느낄 수 있는데요. 전시장 현장에서는 영화를 감상하면서 이러한 사운드를 직접 느껴볼 수 있었습니다.

'스와로브스키 올레드 TV'와(왼쪽) ‘8K 울트라HD TV’가(오른쪽) 보인다.

‘스와로브스키 올레드 TV’와 ‘8K 울트라HD TV’도 화제였다. 오스트리아 주얼리 브랜드 스와로브스키(SWAROVSKI)의 크리스털 디자인을 적용한 ‘스와로브스키 올레드 TV’와 4K 대비 16배 더 선명한 ‘8K 울트라HD TV’였습니다. 자체발광을 하는 올레드와 총 460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의 만남인 ‘스와로브스키 올레드 TV’는 하나의 예술작품이라는 평을 받고 있었습니다. 98형 크기의 디스플레이에 8K(7680×4320) 해상도를 적용, 4K 울트라HD 보다 4배 더 선명한 ‘8K 울트라HD TV’는 내년 상용화 예정인 TV로 외신들에 공개한 것은 처음이라 그런지 TV 가까이 다가가서 화질을 직접 느껴보더군요. 저도 손에 잡힐듯 생생한 화질을 보면 하루빨리 8K 울트라 HD TV가 상용화 되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LG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는 관객들


21:9 34형 곡면 모니터와 4K 모니터 

‘IFA 2014’ 현장에서 TV 제품들만큼이나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이 바로 차별화된 화질을 보여준 LG의 모니터 제품들이었습니다. 21:9 34형 곡면 모니터와 4K 모니터가 그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한쪽에서는 해외 방송사에서 인터뷰 촬영을 진행하고 있었고, 한쪽에서는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을 해보려고 몰려들어 제품 사진을 찍기가 쉽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21:9 34형 곡면 모니터가 전시된 모습.

34인치 곡면 모니터의 경우 영화, 게임 등의 콘텐츠를 볼 때 곡면이 주는 입체감 덕분에 더욱 생생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21:9 화면비에 WQHD(3440 x 1440)의 해상도를 갖추고 있어 두 개의 모니터를 한꺼번에 띄워 멀티태스킹 작업을 할 때에도 장점이 있는 제품이었습니다.

34인치 곡면 모니터에 가까이 보이는 산과 그 뒤로 보이는 풍경의 입체감이 살아 있다. (왼쪽) 직원이 34인치 곡면 모니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오른쪽)

34인치 곡면 모니터와 함께 이번 ‘IFA 2014’에서 첫 공개된 4K 모니터는 DCI(Digital Cinema Initiative)의 4K 해상도 표준인 4096 x 2160를 지원하고 있는 모델로,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4K 콘텐츠 제작과 편집에 최적화된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어도비 RGB를 99%, 디지털 시네마 색 표준인 DCI-P3를 98% 지원하고 있어 영상, 사진, 출판 등에 있어서 실물과 동일한 컬러를 재현하고 있는 모델인데요. 특히, 사진과 동영상 관련 직종에서 근무를 하고 계신 전문가들에게 많은 관심을 얻고 있었습니다.

LG 디지털 시네마 4K 모니터의 모습. 모니터에 화려한 야경과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있는 모델이 보인다.

특히, 이 제품은 세로 사진을 편집하거나 레이어가 많은 동영상을 편집할 때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피벗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다른 제품들과 차별화된 특징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IFA 2014’는 차별화된 LG의 화질 기술력으로 생생한 화질, 곡면이 주는 입체감, 그리고 사용자를 고려한 편의성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디스플레이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멋진 기회였습니다. 앞으로 LG가 고객의 삶을 더욱 즐겁고 윤택하게 만들어 주기를 기대하면서, 이상 독일 베를린 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IFA LG 부스 스케치

최성호 전무 / 스마트 비지니스 그룹장 “한 단계 발전시켜 LG전자의 생활가전 뿐만 아니라 조명, 오디오 등으로 범위를 확대했습니다. 타사 스마트 기기와 연계를 통해 한 차원 높은 고객 가치를 주는 편리한 스마트홈을 구현하였습니다.”